경제

YTN

기준금리 0.5% 포인트 올리면 이자 부담 5.8조 원↑

박병한 입력 2021. 09. 24. 14:33

기사 도구 모음

기준금리가 0.5%포인트 오르면 가계의 이자 부담이 5조8천억 원 가까이 불어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각각 0.25%포인트, 0.5%포인트 인상될 경우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2020년 말과 비교해 각각 2조9천억 원, 5조8천억 원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연내 0.25%p 추가 인상을 통해 올해 기준금리를 총 0.5%포인트 올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준금리가 0.5%포인트 오르면 가계의 이자 부담이 5조8천억 원 가까이 불어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각각 0.25%포인트, 0.5%포인트 인상될 경우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2020년 말과 비교해 각각 2조9천억 원, 5조8천억 원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연내 0.25%p 추가 인상을 통해 올해 기준금리를 총 0.5%포인트 올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