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서울 암사생태공원서 멸종위기 2급 '삵' 확인

이은비 입력 2021. 09. 24. 14:3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에 멸종위기 2급 야생동물로 지정된 '삵'이 살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으로 지정된 '삵'(학명 Prionailurus bengalensis)이 암사생태공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암사생태공원에서 삵이 처음 확인된 것은 지난해 6월로, 한강변 목재 테크길에서 배설물이 관찰됐고 이후 탐방로와 관리사무소 주변에서도 종종 배설물이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 한강산업본부

서울에 멸종위기 2급 야생동물로 지정된 '삵'이 살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으로 지정된 '삵'(학명 Prionailurus bengalensis)이 암사생태공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삵은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1998년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및 보호 야생동·식물로 처음 지정되었으며, 현재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암사생태공원에서 이번에 확인된 개체는 어미로부터 독립한 새끼 삵으로 물웅덩이 주변에서 사냥하는 모습이 발견됐다.

암사생태공원에서 삵이 처음 확인된 것은 지난해 6월로, 한강변 목재 테크길에서 배설물이 관찰됐고 이후 탐방로와 관리사무소 주변에서도 종종 배설물이 확인됐다.

암사생태공원에서는 삵 외에도 너구리, 수달, 족제비, 두더지, 고라니 등 포유류와 맹꽁이, 두꺼비, 남생이, 줄장지뱀, 렌지소똥풍뎅이 등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고 있다.

한강사업본부는 생태공원에서 서식 생물종이 다양해지고 멸종위기종이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것을 자연성 회복에 중심을 둔 공원 관리와 지속적인 생태계 모니터링의 성과로 보고 있다.

각 생태공원에서는 수시 모니터링을 통해 생물종의 분포상황을 관리하고 있으며, 담당자·전문가·시민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생물종 변화 등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에서 멸종위기종이 잇따라 발견되는 것은 한강 생태숲 조성 등 자연성 회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성과"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한강이 지닌 생태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복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TN PLUS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