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Biz

"중국 정부, 헝다 디폴트 이후 개입할 듯..'통제된 철거'"

김기호 기자 입력 2021. 09. 24. 14:36 수정 2021. 09. 24. 14:45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의 대형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감이 이어지는 가운데,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은 디폴트는 기정사실이며 당국이 국유화 등 '통제된 철거'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영국계 슈로더투신운용은 22일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헝다의 채무 조정과 잠재적인 디폴트 과정에서 질서 유지를 위해 일정한 기능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의 대형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감이 이어지는 가운데,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은 디폴트는 기정사실이며 당국이 국유화 등 '통제된 철거'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유동성 위기에 처한 헝다의 앞날과 관련해 글로벌 자산운용사 3곳의 전망을 소개했습니다.

스위스 프라이빗 뱅크 롬바르 오디에의 아시아 전략가 호민 리는 지난 21일 보고서에서 "헝다의 취약한 재무상태를 고려할 때 구조조정은 기정사실"이라며 "헝다의 상황은 '통제된 철거'"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헝다는 대출을 최대화하고 사전 판매를 사실상의 자금 조달 창구로 활용하는 등 극도로 공격적인 금융 전략으로 부채를 늘렸다"며 다만 이는 헝다의 개별적 상황으로 시스템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봤습니다.

또 "헝다에 대한 중국 당국의 계획이 명확해지면 가격은 안정될 것"이라며 "다른 부동산 개발업체는 헝다만큼 문제가 심각하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중국 정부가 디폴트 이후에는 개입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보며, 그렇지 않을 경우 수백만의 주택 구입자들이 분노할 것"이라면서 "그들에게 약속된 새 집을 주지 못한다면 정치적 불안정이 야기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국계 슈로더투신운용은 22일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헝다의 채무 조정과 잠재적인 디폴트 과정에서 질서 유지를 위해 일정한 기능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슈로더는 "헝다의 디폴트는 주택 공급 지연에 따른 사회적 영향 속에서 헝다의 공급망 안에 있는 많은 사업 파트너들을 끌어내리고 악성대출 비율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헝다의 디폴트는 널리 예견됐고 중국 당국도 최소한 부분적으로 예상했다고 본다"며 "그렇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무질서한 붕괴를 방지하기 위해 개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헝다의 프로젝트를 쪼개서 국유기업에 인수하라고 할 것으로 본다"며 "지방 정부들도 헝다의 계약자와 공급자들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누버거버먼 자산운용 이머징마켓 대표 롭 드라이코니겐은 21일 보고서에서 헝다의 노력에도 디폴트는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채권자들과 은행은 불확실한 회복 전망 속에서 긴 구조조정 과정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