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광림, 캐나다 GCN과 전기·수소 특장차 만든다 "中 합작법인 설립 추진"

김건우 기자 입력 2021. 09. 24. 14:36

기사 도구 모음

특장차 전문기업 광림이 캐나다의 운송 솔루션 제공업체 GCN(Giga Carbon Neutrality)과 손잡고 전기·수소 특장차 사업에 진출한다.

광림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테슬라 등 상용차를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기·수소 특장차 시장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광림은 2018년부터 정부과제로 전기 특장차 개발을 추진 중으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장차 전문기업 광림이 캐나다의 운송 솔루션 제공업체 GCN(Giga Carbon Neutrality)과 손잡고 전기·수소 특장차 사업에 진출한다.

광림은 GCN과 기술 라이선스 이전 및 합작투자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전기·수소 특장차의 생산을 위해 중국 베이징에 5대5 지분의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이번 기술 라이선스 이전 및 합작투자 설립을 통해 광림은 중국 외 시장 독점 영업권을, GCN은 중국 내 영업권을 확보할 전망이다.

광림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테슬라 등 상용차를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기·수소 특장차 시장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광림은 2018년부터 정부과제로 전기 특장차 개발을 추진 중으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GCN은 독점적인 기술과 설계로 전기, 수소 기반의 트랙터, 버스 등을 제조하고 있다. 또 GCN은 올해 70억 달러의 기업가치 평가를 받고 나스닥 스팩과 합병을 추진할 예정이다. 나스닥 상장을 위해 지난 5월 영국 하베스트 테크 인베스트 매니지먼트로부터 3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GCN과의 협력을 통해 전기·수소 특장차 생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며 "향후 글로벌 특장차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수소화물차 전 차급 출시, 수소광역버스 출시, 전기·수소충전기 규모 확대 등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을 발표했다. 오는 2025년까지 모든 친환경 화물차 차급을 확보하고 살수차·청소차 등 수소특수차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건우 기자 ja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