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김남국, 변호사 단톡방에 '대장동Q&A'올렸다 항의받고 퇴장

유동주 기자 입력 2021. 09. 24. 14:42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캠프 수행실장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변호사 2000여명이 모여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대장동 관련 의혹 해명용으로 만든 파일을 올렸다가 항의를 받고 사과 후 대화방을 나가는 일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지난 23일 오전 10시46분 '대장동 개발사업 Q&A'이란 제목의 파일을 '변호사지식포럼'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는 변호사들의 단체대화방에 업로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GH 기본주택 홍보관에서 열린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3.16/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캠프 수행실장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변호사 2000여명이 모여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대장동 관련 의혹 해명용으로 만든 파일을 올렸다가 항의를 받고 사과 후 대화방을 나가는 일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지난 23일 오전 10시46분 '대장동 개발사업 Q&A'이란 제목의 파일을 '변호사지식포럼'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는 변호사들의 단체대화방에 업로드했다. 이 대화방은 지난 변호사단체 선거에서 모 후보가 만들었던 곳으로 선거가 끝난 뒤엔 변호사들이 '복대리'를 구하거나 법조 이슈를 논의하는 교류의 장으로 이용되고 있었다.

김 의원이 파일을 게시하자 항의하는 글들이 이어졌다.

A 변호사는 "여기에 왜 이런 말도 안 되는 해명을 올리나요"라고 지적했고, B 변호사도 "대장동 홍보하고 반박하는 곳인가요?"라며 항의했다. C 변호사도 " 김남국 변호사님 정치는 여의도에서 하시죠"라고 비꼬기도 했다.

김 의원을 비난하는 대화가 이어진 뒤에는 옹호하는 입장의 대화가 올라오기도 했다.

김 의원은 7분여가 지난 뒤 항의를 의식한 듯 "5분이 지나 파일 삭제는 안 된다"면서도 "파일이 잘못 올라갔다 이 방에 공유할 내용이 아니다"라고 했다.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이 지사 캠프에서 만든 대장동 관련 파일을 홍보목적으로 올린 게 아니라 실수로 '잘못' 올렸다는 취지였다.

이같은 해명에도 항의 글이 이어지자 2시간여 뒤 김 의원은 장문의 사과문을 올린 뒤 단체대화방에서 나갔다. 사과문에서 김 의원은 재차 "의도하지 않게 단체대화방에 전달되었다"고 주장했다.

변호사지식포럼 대화방에 참여 중인 한 변호사는 "김 의원이 아무런 설명없이 일단 올려보고 반응을 본 뒤 별로 안 좋으니 대꾸없이 기다렸다가 지우지 못하는 시간이 경과한 뒤에야 '5분 지나서 못 지운다'고 버티고 나간 것 같다"며 "포럼 방에는 국민의힘 소속으로 선거에 출마하거나 정치활동을 하는 변호사들도 많이 있고 정치적 성향이 서로 다른 변호사들이 섞여 있는데 김 의원이 오버한 거 같다"고 했다.

'변호사지식포럼' 단체대화방'/사진
유동주 기자 lawmak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