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신한은행, 한양대에 디지털 캠퍼스 만든다

김대훈 입력 2021. 09. 24. 14:45 수정 2021. 09. 24. 14:54

기사 도구 모음

신한은행은 한양대학교와 '통합 디지털캠퍼스'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신한은행의 디지털 테스트베드 점포인 '디지로그 브랜치'를 한양대 내에 설치하고, 한양대에 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인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를 구축하는 게 골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교육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한양대와 힘을 합쳐 대학 내 공간에서 학생들의 생활과 밀접한 플랫폼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한은행은 한양대학교와 '통합 디지털캠퍼스'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신한은행의 디지털 테스트베드 점포인 ‘디지로그 브랜치’를 한양대 내에 설치하고, 한양대에 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인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를 구축하는 게 골자다. 신한은행은 한양대의 산학연계 교육협력 플랫폼인 ‘IC-PBL'을 개선하기 위한 노하우도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로그 점포는 신한은행이 서소문, 목동 등에 만든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결합한 체험형 점포다. 이 점포를 한양대 내에도 조성하기로 했다.  '은행 같지 않은 은행'을 콘셉트로 태블릿 기기를 통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체험형 콘텐츠도 배치한다. 한양대 학생들은 새 점포에서 금융 MBTI 체험, 디지털 갤러리 등의 서비스도 받을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한양대 교직원과 한양대병원 직원을 위한 전문 금융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양대 창업지원단에서 육성하는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해 종합 세무상담 서비스를 해주고, 신한금융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스퀘어브릿지와 연계 컨설팅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존'도 마련할 예정이다.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는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추진하는 MZ(밀레니얼+Z세대) 전용 모바일 플랫폼이다. 한양대에서 운영중인 여러 개의 앱을 하나의 앱으로 통합해 모바일 학생증 등 학사·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학생들은 전자출결 등 학사 서비스와 신한은행 앱 쏠(SOL)과 연계한 캠퍼스 간편 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IC-PBL은 한양대의 핵심적인 교육혁신 모델로 기업과 학교간 연계를 통해 학생들이 문제해결책을 도출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신한은행은 2학기 중에 IC-PBL의 아이디어를 검토하고 실무 수준의 피드백을 제공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교육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한양대와 힘을 합쳐 대학 내 공간에서 학생들의 생활과 밀접한 플랫폼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