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고팍스·후오비코리아, 실명계좌 발급 무산..코인마켓으로 전환

공병선 입력 2021. 09. 24. 15:00

기사 도구 모음

특정금융정보법 상 신고 마감일까지 시중은행으로부터의 실명계좌 발급을 노렸던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는 결국 기한 내 발급을 받지 못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는 가상화폐를 통해 거래하는 코인마켓으로 금융당국에 신고한다고 밝혔다.

이날 후오비코리아 측은 "마감 기한 당일까지 은행과 긴밀히 협상했지만 실명계좌 제휴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 짓지 못했다"며 "불가피하게 코인마켓 사업자로 신고해 운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 특금법상 신고 마감 기한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 체제 더욱 공고화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특정금융정보법 상 신고 마감일까지 시중은행으로부터의 실명계좌 발급을 노렸던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는 결국 기한 내 발급을 받지 못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는 가상화폐를 통해 거래하는 코인마켓으로 금융당국에 신고한다고 밝혔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았지만 시중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를 발급받지 못한 거래소는 코인마켓으로만 운영 가능하다.

고팍스는 오래 전부터 시중은행과 실명계좌 발급을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고팍스와 은행의 논의가 긍정적이며 24일 전까지 실명계좌를 발급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지난 8일 고팍스는 실명계좌 사전 예약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긍정적 기류를 직접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고팍스는 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 발급이 어렵다고 통보를 받았다. 고팍스 측은 "이날 코인마켓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접수를 완료할 예정"이라며 "신고 접수를 앞두고 부득이하게 촉박한 일정으로 원화마켓 운영을 종료한다는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하기 위해 원화마켓을 종료하려면 최소 종료 7일 전 이용자들에게 공지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후오비코리아도 실명계좌 발급에 실패했다. 이날 후오비코리아 측은 "마감 기한 당일까지 은행과 긴밀히 협상했지만 실명계좌 제휴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 짓지 못했다"며 "불가피하게 코인마켓 사업자로 신고해 운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오비코리아 측은 발급 실패 이유로 국정감사를 언급했다. 후오비코리아 관계자는 "국정감사 시즌을 앞두고 금융권 분위기가 어두워졌다"며 "거래소와 협의 중인 은행들이 실명계좌 제휴 협의에 대해 부담을 느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후오비코리아는 지난 17일 원화 입금을 일시 중단했다.

이에 4대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체제가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업비트는 케이뱅크,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 코빗은 신한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를 발급 받았으며 원화마켓을 운영 중이다. 지난 17일 업비트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이 가상자산사업지 신고를 수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