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카카오, 외인·기관 순매수에 7거래일만 반등 마감

조윤진 입력 2021. 09. 24. 15:54

기사 도구 모음

정부의 플랫폼 산업 규제로 연일 약세를 보이던 카카오 주가가 24일 7거래일 만에 반등 마감했다.

이날 증시에서 카카오 주가는 전날보다 4500원(3.91%) 오른 11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 주가가 상승 마감한 건 지난 10일 이후 7거래일 만이다.

이날 증시에선 외국인과 기관이 카카오 주식을 각각 143억6500만원, 44억1900만원어치를 사들이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정부의 플랫폼 산업 규제로 연일 약세를 보이던 카카오 주가가 24일 7거래일 만에 반등 마감했다.

이날 증시에서 카카오 주가는 전날보다 4500원(3.91%) 오른 11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 주가가 상승 마감한 건 지난 10일 이후 7거래일 만이다. 앞서 지난 13~23일 6거래일간 카카오 주가는 10일 대비 11.5%나 떨어졌었다.

이날 증시에선 외국인과 기관이 카카오 주식을 각각 143억6500만원, 44억1900만원어치를 사들이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기관이 카카오 주식을 순매수한 건 지난 14일 이후 약 열흘 만이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53조1766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 6위 자리를 지켰다.

한편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모빌리티, 테크핀 등 카카오 주요 플랫폼에 대한 규제는 가치 하향 요인일 수밖에 없다"며 "지난 8일 규제 이슈 발동 후 카카오 주가 조정은 단순히 심리적인 조정이 아닌 상당 부분 구조적이고 부득이한 조정"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그는 카카오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17.6% 내린 15만원으로 하향했다.

다만 성 연구원은 카카오 주가가 중장기적으론 상승 잠재력이 유효하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