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택시단체 "카카오, 택시업계 갈라치기 중단하라"

최다래 기자 입력 2021. 09. 24. 15:56 수정 2021. 09. 24. 17:04

기사 도구 모음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네 단체는 카카오가 '카카오T블루 택시 가맹점의 입장' 문건에 반강제적 서명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24일 성명서에서 "현재 카카오는 가맹점이 자발적으로 하는 것인 양 '카카오T블루 택시 가맹점의 입장'이라는 문건을 만들어 각 가맹점의 서명을 받아 택시업계를 갈라치기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택시 "카카오T블루 택시 가맹점 입장문 서명하게 해".. 카카오T "회사와 관련 없는 일"

(지디넷코리아=최다래 기자)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네 단체는 카카오가 '카카오T블루 택시 가맹점의 입장' 문건에 반강제적 서명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는 해당 문건과 관련이 없으며, 입장문에 반강제적으로 서명하도록 한 일은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24일 성명서에서 "현재 카카오는 가맹점이 자발적으로 하는 것인 양 '카카오T블루 택시 가맹점의 입장'이라는 문건을 만들어 각 가맹점의 서명을 받아 택시업계를 갈라치기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네 단체가 공개한 문건에는 ▲정부, 국회위원, 일부 택시단체의 입장이 마치 가맹점의 입장인 것처럼 표명되면 가맹점의 의사가 왜곡될 수 있다며, 가맹점이 카카오와 직접 논의 하겠다 ▲카카오택시 가맹점협의회와 KMS(KM솔루션)간의 상생을 위한 MOU 체결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을 적극 지지한다 등 내용이 포함돼있다.

택시 투쟁(사진=지디넷코리아)

이에 택시 네 단체는 "우리 택시 4개 단체가 카카오T블루에 가맹점으로 가입한 택시사업자들의 의사와 다른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표현해, 카카오가 택시 단체와 택시사업자간 분열을 조장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사실상 카카오에 종속될 수밖에 없는 카카오T블루 가맹점들로 하여금 문건에 반강제적으로 서명토록 해 여론을 호도하는데 악용하고 정기국회와 국정감사에서 위기를 모면하려는 카카오의 반사회적 행태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들 단체는 정부와 국회에도 "카카오의 불공정행위를 조속히 엄벌하고, 플랫폼 기업 횡포를 방지해 골목상권과 플랫폼 경제가 균형발전할 수 있도록 관련 입법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카카오T블루 택시 가맹점의 입장 문건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에 "해당 문건은 카카오와 관련이 없으며, 입장문에 반강제적으로 서명하도록 한 일은 전혀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헌영 전국택시노조연맹 정책노사본부장은 "카카오와 충돌이 있는 것이 바로 그 지점"이라면서, "이 문건이 카카오로부터 각 가맹점 업체에 전달됐다는 정황을 우리가 입수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국정감사에 카카오 의장이 불려나오게 됐는데, 그때 '우리는 이렇게 가맹점 협의회와 성실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답변하기 위한 면피성 행위"라고 주장했다.

최다래 기자(kiwi@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