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중소기업에도 ESG 경영 확산.. "지난해 ESG 점수 개선"

김현우 입력 2021. 09. 24. 16:05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중소기업에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24일 2019년과 2020년 정책자금 지원업체 6,022개사를 대상으로 ESG 성과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은 지난해 평균 52.0점을 받아 2019년(45.3점) 대비 6.7점(14.8%) 상승했다.

중소기업은 ESG 평가 중 환경 분야 점수가 상대적으로 가장 낮았지만 2019년과 비교해선 21.6%(7.1점)나 증가해 가장 많이 개선됐다는 평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더존비즈온에서 중견기업 ESG와 탄소중립 경영 확산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산업부 제공

국내 중소기업에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24일 2019년과 2020년 정책자금 지원업체 6,022개사를 대상으로 ESG 성과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은 지난해 평균 52.0점을 받아 2019년(45.3점) 대비 6.7점(14.8%) 상승했다. 중진공은 지난 2019년부터 정책자금 지원기업 평가에 ESG 항목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ESG 관련 분야별 평균 점수는 환경(E) 39.7점, 사회(S) 47.6점, 지배구조(G) 68.8점을 각각 기록했다. 중소기업은 ESG 평가 중 환경 분야 점수가 상대적으로 가장 낮았지만 2019년과 비교해선 21.6%(7.1점)나 증가해 가장 많이 개선됐다는 평가다. 사회 분야와 지배구조 분야의 점수 증가율은 같은 기간 각각 13.1%(5.5점), 12.5%(7.6점) 정도였다.

지난해 ESG 평가 관련 세부 지표에선 윤리경영(96.4점), 소유구조 안정성(88.0점), 노동권ㆍ인권보장(81.9점)의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반면 지역사회 기여(17.9점)와 공급업체 협력 (36.5점), 환경경영 활동(39.7점), 고용창출(40.5점), 재무공시(49.1점) 등의 지표는 전체 평균(52.0점) 보다 많이 낮았다.

특히 지난해 산업보건 및 안전(48.7점)과 소유구조 안정성 점수(88.0점)은 2019년과 비교해 오히려 각각 5.9점, 1.8점씩 줄어들었다. 중진공 관계자는 “산업보건 및 안전 등 근로환경 개선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라며 “정부의 정책지원이 확대돼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중진공은 중소기업의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정부에서 다양한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ESG 경영 도입 진단과 맞춤형 정책 연계지원 △지자체와 대·중소기업간 ESG 상생협력과 중기 ESG 통합지원 플랫폼 구축·운영 △중소벤처기업 ESG 경영 매뉴얼 제작과 자가진단 시스템 도입 등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앞으로 중소벤처기업의 ESG 인식 제고와 대응역량을 강화하는 건 중요한 문제”라며 “중진공에서도 정책적인 뒷받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