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아모레퍼시픽, 10개월 만에 18만원대 추락..목표가 줄하향

김태일 입력 2021. 09. 24. 16:08

기사 도구 모음

올해 한때 29만원대까지 치솟았던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중국 이니스프리의 매출 부진 전망이 이어지며 최근 18만원대로 추락했다.

박 연구원은 "가장 큰 문제는 이니스프리의 매출 급락이다. 지난해 매출이 30% 하락한 데 이어 올해도 28% 추가 하락이 예상돼 중국 법인 손익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점포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하며 이커머스 매출 상승을 기대했지만 브랜드 선호도 열위로 되레 하락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월 29만원대까지 올랐으나
중국 시장 부진으로 급락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올해 한때 29만원대까지 치솟았던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중국 이니스프리의 매출 부진 전망이 이어지며 최근 18만원대로 추락했다. 이에 증권사들은 줄줄이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18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 거래일(18만9500원) 지난해 12월1일(18만7000원) 이후 약 9개월 만에 첫 18만원대를 기록했는데, 이틀 연속 이 추세를 이어간 셈이다.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올 초 20만원 수준이었다가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잦아들고, 경기 회복 기대감이 올라오며 상승세를 타 5월 26일 29만7000원까지 뛰었다. 약 6개월 만에 46% 넘게 오른 것이다.

하지만 6월 28만원대로 내려온 뒤 7월 말에는 22만원대까지 폭락했고, 9월 18만원대까지 내려왔다. 최고점 달성 뒤 4개월 만에 상승분을 초과하는 주가를 반납한 것이다.

이는 중국 시장에서의 수익성 하락에 따라 2·4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하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 6월 “설화수 매출은 견고하나, 이니스프리가 실적 추정지에 부합하지 못했다”며 “이니스프리 이커머스 매출 감소가 수익성 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짚은 바 있다.

문제는 3·4분기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다. 전분기에 이어 중국 이니스프리 매출 부진이 주요 이유로 꼽힌다. 이에 따라 주가가 현 시점에서보다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실적 부진 우려 탓에 이미 주가가 급락했으나 브랜드 경쟁력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주가 반등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가장 큰 문제는 이니스프리의 매출 급락이다. 지난해 매출이 30% 하락한 데 이어 올해도 28% 추가 하락이 예상돼 중국 법인 손익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점포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하며 이커머스 매출 상승을 기대했지만 브랜드 선호도 열위로 되레 하락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투자의견은 ‘중립’으로, 목표주가도 기존 28만원에서 21만5000원으로 23% 내렸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도 “3·4분기 아모레퍼시픽 영업이익은 8.4% 떨어진 835억원으로 전망된다. 이는 컨센서스(1051억원) 대비 20%가량 떨어진 수준”이라며 “특히 중국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4%, 온라인의 경우도 15% 떨어질 것으로 보여 2·4분기보다도 실적 부진이 심화되는 모양새”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목표주가를 기존 32만원에서 28만원으로 13% 하향했다.

유안타 증권 역시 목표가를 기존 27만3000원에서 23만원으로 조정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