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이재명 "이러니 '국민의짐'" 대장동 역공..이낙연 "의혹 여전"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입력 2021. 09. 24. 16:2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자신을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거듭 제기하고 있는 야권을 향해 "적반하장"이라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조선일보는 저를 음해하는 정적들의 헛된 일방적 주장과 제게 불리한 카더라 통신만이 취재원이지요?"라며 "국민의힘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 압박해 공공개발 포기시키고, 성남시의회 동원해 성남시 공공개발 포기시키고, 이에 이재명이 묘수로 민관합작 추진하니 이번에는 사업성 없다며 민관합작도 반대했지만, 민관합작은 시장권한이라 못 막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이재명 "조선일보는 카더라통신만 취재원…부패 국민의힘 이러니 '국민의짐'"
홍준표 향해서는 "시민들 피해봐도 내버려두란 건가…자중하라"
이재명측 "대장동 정쟁화해 도덕성 상처내려는 야당 시도에 전당적 대응해야"
이낙연 "각종 의혹 쏟아지고 있다. 정의롭지 않아…檢, 손 놓고 있을 일 아냐"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자신을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거듭 제기하고 있는 야권을 향해 "적반하장"이라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조선일보는 저를 음해하는 정적들의 헛된 일방적 주장과 제게 불리한 카더라 통신만이 취재원이지요?"라며 "국민의힘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 압박해 공공개발 포기시키고, 성남시의회 동원해 성남시 공공개발 포기시키고, 이에 이재명이 묘수로 민관합작 추진하니 이번에는 사업성 없다며 민관합작도 반대했지만, 민관합작은 시장권한이라 못 막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팩트는 "국민의힘 정치인과 토지투기세력이 민간개발로 개발이익 독식하려다 이재명에게 절반 이상 뺏겼다는 것(5500:1800억). 투기세력 비호유착해서, 개발이익 전액환수하는 공공개발 막고, 투기세력과 개발이익을 나눠먹은 자는 국민의힘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방귀 뀐 자가 화낸다더니, 투기세력과 유착해 부정부패 저지른 국힘이 부정부패 막은 저를 부정부패로 몰아 공격하다니. 국힘의 적반하장 후안무치가 상상 초월"이라며 "이래서 국민들께서 국힘을 청산되어야할 적폐세력이자 '국민의 짐'이라고 조롱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해당 SNS 캡처

아울러 "김기현 원내대표님, 국힘 정치인 여러분, 자녀들 보기 부끄럽지 않느냐"며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TV토론회에서 자신을 향해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홍준표 의원을 향해서도 "감옥에 갈 일이 아니라 상 받을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홍 후보님 주장대로라면 시민들이 피해를 보건 말건 민간업자가 과도하고 부당한 수익을 내는 것을 모른 척 하고 내버려 둬야 한다는 말이냐"며 "홍준표가 대통령인 나라의 국민들은 무엇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제가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성남의료원을 지을 때 홍 후보님은 진주의료원을 강제 폐업시키셨다. 저는 돈보다 국민의 생명이 중요한데, 홍 후보님은 생명보다는 돈이 더 중요한가 보다"며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자중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 캠프는 전날 이 지사가 제안한 민주당 대선주자 공동대응을 거듭 촉구했다.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주간 브리핑을 통해 "특별검사는 대선 기간 내내 대장동 의혹을 끌고 가려는 공작"이라며 "의혹을 정쟁화해 도덕성에 상처를 입히려는 시도에 민주당이 전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대표. 윤창원 기자

반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의혹이 아직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이 지사 비판을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며 "공공이 소유한 토지를 활용해 민간업체가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제가 발의한 토지독점규제법 3법을 통해 부동산으로 자산 불평등이 심화되지 않도록, 우리 경제가 '세습 자본주의'로 굳어지지 않도록 차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 MBC 라디오에서는 "검찰이 이렇게 손을 놓고 있을 일은 아니다"라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불안한 후보로는 안 된다"며 "판단에 시간이 필요하시다면 결선 투표로 갈 수 있도록 결정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findlov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