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롯데케미칼, 500억원 규모 ESG 펀드 조성.."국내 화학사 최초"

송민화 입력 2021. 09. 24. 16:23

기사 도구 모음

롯데케미칼은 24일,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를 500억 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이번 펀드는 지난 2월 발표한 'Green Promise 2030' 친환경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고자 조성됐다.

이 펀드는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로,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소, 플라스틱 재활용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

[한국경제TV 송민화 기자]

롯데케미칼은 24일,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를 500억 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이번 펀드는 지난 2월 발표한 'Green Promise 2030' 친환경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고자 조성됐다.

이 펀드는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로,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는다.

롯데케미칼과 롯데벤처스는 기존 이노베이션펀드 1, 2호의 운용을 통해 화학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 기술의 조기 확보를 위해 투자를 진행해 왔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ESG펀드는 전문 펀드 기능을 살려 친환경 전략과 연계한 유의미한 사업모델 발굴 및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