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정영애 장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망에 애도

박철근 입력 2021. 09. 24. 16:53

기사 도구 모음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은 24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정 장관은 "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떠나보내게 되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이제 할머니께서 평안한 안식을 얻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단 13명에 불과하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께서 편안한 여생을 보내실 수 있도록 지원할뿐만 아니라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은 24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정 장관은 “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떠나보내게 되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이제 할머니께서 평안한 안식을 얻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단 13명에 불과하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께서 편안한 여생을 보내실 수 있도록 지원할뿐만 아니라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227명이 사망해 생존자는 13명이 남았다.

박철근 (konpo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