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백악관 초청된 삼성..재고 정보 제출 압박

고영욱 기자 입력 2021. 09. 24. 17: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고영욱 기자]
<앵커>

미국 정부가 전례 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 등 관련 업계 대표들을 소집했습니다. 바이든 정부 들어 세 번째인데요.

반도체 시장 투명성을 명분으로 재고와 판매 등 기업 내부정부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고영욱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백악관과 상부무가 화상으로 주최하는 3차 반도체 대책회의가 열렸습니다.

반도체 수급난의 원인을 파악하는 성격입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제조사와 구매업체 전반의 투명성에 대해 논의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이와 관련해 기업들에게 45일 내로 반도체 재고와 주문, 판매 등과 관련한 내부정보를 자발적으로 제출하라고 요청했습니다.

자발적이라고는 하지만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기업의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사실상의 압박입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렇게까지 나선 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심각하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이번 회의에 삼성전자와 TSMC 등 반도체 기업 외에 GM과 포드 같은 자동차 업체들이 소집 됐습니다.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은 최대 710만 대가 줄고 이로 인한 매출 손실이 247조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상황입니다.

앞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진출을 선언한 인텔은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집중하겠다고 밝히며 적극 호응하는 모습입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도 바이든 정부의 요청에 따르면서 규제 인센티브를 받는 방식을 선택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 이태규 / 한국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가능한 물량부터 (미국이) 선점하려고 하는 거죠. 삼성에겐 기회일 수 있어요. (공장을) 증설함에 있어서 걸림돌이 됐던 부분 해소를 요구할 겁니다. ]

일부에선 바이든 정부가 미국 외 반도체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여부를 미끼로 줄 세우기에 나섰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고영욱 기자 yyko@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