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압박 수위 높이는 美 백악관..삼성 등에 내부정보 제출 요구

박신영 입력 2021. 09. 24. 17:26 수정 2021. 09. 25. 01:03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이 반도체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주요 글로벌 기업의 내부정보 제출을 요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는 23일(현지시간)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과의 화상 회의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날 회의에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의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다임러, BMW 등이 참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차 반도체 회의 화상 개최

미국이 반도체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주요 글로벌 기업의 내부정보 제출을 요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는 23일(현지시간)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과의 화상 회의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날 회의는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이 주관했다. 반도체칩 부족 현상과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생산 차질 등이 주된 안건이었다.

백악관은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지난 4월과 5월에도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의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다임러, BMW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에선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재품 재고와 주문 상황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경쟁사로 넘어갈 경우 영업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공시로도 밝히지 않는 내용을 제출하라고 요구받아서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회의에 맞춰 진행한 인터뷰에서 “기업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한 수단이 있다”며 “거기까지 가지 않기를 바라지만 그래야 한다면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기업의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DPA는 국가 안보 등에 필요한 핵심 재료와 상품의 생산을 늘릴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을 대통령에게 부여하고 있다. 또 미 상무부와 국무부가 코로나19로 인한 반도체 생산 차질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조기 경보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