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롯데케미칼 500억 ESG펀드 조성

이윤재 입력 2021. 09. 24. 17: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학사 최초..탄소중립 투자

롯데케미칼이 국내 화학사 최초로 'ESG 전용 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펀드는 올해 초 발표한 롯데케미칼의 친환경 전략 '그린 프로미스 2030' 실행을 가속화하기 위해 조성됐다.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는다.

ESG 펀드 조성은 롯데케미칼이 최근 신설한 ESG위원회 1호 안건으로, 이 펀드는 청정수소 생산,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친환경 사업에 속도를 내는 롯데케미칼은 울산에 폐페트병 화학적 재활용 공장 건립, 재활용 수소 생산부터 유통·활용에 이르는 수소 성장 로드맵 등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ESG 펀드는 전문 펀드 기능을 살려 친환경 전략과 연계한 유의미한 사업모델 발굴 및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