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카지노의 도시' 57년 역사 끝나나.. 中 규제 칼날 앞에 선 마카오

진상훈 기자 입력 2021. 09. 24. 18:17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964년 도박이 합법화된 후 57년 간 성장을 거듭해 온 마카오의 카지노 산업이 흔들릴 처지에 놓였다.

최근 마카오에 대한 규제와 감독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 정부가 카지노 산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것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의 감독과 규제가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마카오는 카지노를 제외한 레저와 관광 관련 산업으로 눈을 돌려야 할 수 밖에 없는 처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964년 도박이 합법화된 후 57년 간 성장을 거듭해 온 마카오의 카지노 산업이 흔들릴 처지에 놓였다. 최근 마카오에 대한 규제와 감독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 정부가 카지노 산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것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베네시안 마카오' 호텔 카지노 내부. /조선DB

블룸버그는 23일(현지시각) 중국 정부가 마카오를 규제하고 있는 배경에는 경제와 산업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반영돼 있다고 분석했다. 도박과 유흥 산업에서 벗어나 레저와 관광 허브로 마카오를 변화시키겠다는 게 중국 정부의 목적이라는 것이다.

마카오 정부는 지난 14일 카지노 업체들에 대한 감시와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가 정한 인사를 의무적으로 업체 구성원에 임명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카지노 업체들이 주주에게 배당금을 지급하기 전 정부의 승인을 받도록 하고, 중국 현지인들의 지분율을 확대하는 방안 등도 규제안에 포함됐다.

새로운 규제안이 발표된 직후 카지노 업체들의 주가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14일 샌즈와 윈마카오, 갤럭시엔터테인먼트 등 마카오의 주요 카지노 업체 6곳의 주가는 하루 만에 평균 23% 떨어졌다. 이는 지난 2005년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중국 정부는 새 규제안이 나오기 전부터 본토에서의 자금 유출과 세탁을 막기 위해 마카오의 현금입출금기(ATM)에 안면 인식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거래 추적을 위한 디지털 화폐 도입 등을 요구하는 등 지속적으로 감시를 강화해 왔다.

중국은 지난 2019년 중국 남부 지역과 홍콩, 마카오 등을 묶어 하나의 경제 벨트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는 마카오의 주력 산업인 카지노는 포함돼 있지 않다.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가 마카오에 카지노 대신 스포츠 경기장이나 컨벤션 센터, 테마공원 등을 건설해 새로운 경제 성장 구조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카오 구시가지의 리스보아 카지노 전경/트위터 캡처

최근 마카오 경제에서 카지노가 차지하는 위상은 과거 한창 호황을 누릴 때에 비해 한풀 꺾인 상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2013년 마카오의 국내총생산(GDP)에서 카지노 산업의 비중은 63%를 차지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발생하기 직전에는 51% 수준으로 감소했다.

중국 정부의 감독과 규제가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마카오는 카지노를 제외한 레저와 관광 관련 산업으로 눈을 돌려야 할 수 밖에 없는 처지다.

다만, 블룸버그는 카지노를 기반으로 성장해 온 마카오가 다른 산업에서 이른 시일 안에 경쟁력을 쌓아갈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이미 마카오의 주변 지역들이 카지노 외 업종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마카오에서 배로 1시간 안에 갈 수 있는 홍콩은 이미 컨벤션과 각종 전시 산업의 기반이 탄탄하게 조성돼 있다. 또 예술 관련 이벤트부터 럭비 토너먼트 등 스포츠 부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국제 행사들이 홍콩에서 열린다. 마카오와 가까운 하이난 섬의 경우 중국 정부가 면세 혜택을 부여하면서 많은 쇼핑객들이 몰리고 있다.

마카오의 주요 6개 카지노 업체들은 향후 10개월 안에 정부의 승인을 받아 사업 면허를 갱신해야 한다. 마카오에 기반을 둔 카지노 컨설팅 업체 아이게이믹스의 벤 리 파트너는 “카지노 산업의 확장을 제한하라는 압력을 받는 마카오 정부가 카지노 업체들에게 최근 중국이 개발 중인 헝친 지역에 대한 투자를 유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