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카카오페이, 금소법 타격에 상장 미뤘다..11월 3일 목표

김상우 입력 2021. 09. 24. 18:33

기사 도구 모음

금융당국의 플랫폼 규제 직격탄을 맞은 카카오페이가 위반 소지가 있는 서비스를 개편하고 상장을 한 달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카카오페이 측은 "금융소비자보호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으며,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해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당국의 플랫폼 규제 직격탄을 맞은 카카오페이가 위반 소지가 있는 서비스를 개편하고 상장을 한 달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11월 3일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페이 코스피 상장은 애초 10월 14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내일(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 전면 시행에 따라 일부 상품의 판매가 중단되면서 상장을 연기하게 됐습니다.

카카오페이 측은 "금융소비자보호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으며,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해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국은 법 시행에 앞서 등록 요건을 갖추지 않은 채 금융상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해온 온라인 금융플랫폼에 서비스를 중단하고 개편할 것을 요구해왔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