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가맹점주협의회 "파리바게뜨 점주 생존권 위협, 화물연대 파업 중단하라"

이비슬 기자 입력 2021. 09. 24. 18:45 수정 2021. 09. 24. 19:21

기사 도구 모음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파리바게뜨 운송 거부로 물류 대란을 빚고 있는 민주노총 화물연대에 파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은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가맹점주들의 생존권을 담보로 하는 것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다"며 "화물연대가 즉시 파업을 중단하고, 합리적인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맹점주 피해 막심..희생양 삼지 말라"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조합원들이 23일 세종시 금남면 SPC삼립 세종공장에서 'SPC 투쟁 승리를 위한 확대 간부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화물연대는 지난 15일부터 SPC 사업장 운송거부 연대파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2021.9.2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파리바게뜨 운송 거부로 물류 대란을 빚고 있는 민주노총 화물연대에 파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이번 파업은)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가맹점주의 생존권을 담보로 한 것으로 어떠한 이유도 용인할 수 없다"며 "즉시 당사자 간 문제를 해결하고 파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으며 소비자들 또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사용자와 일부 노동자의 분쟁이 또 다른 사회적 약자의 생존권을 침탈하는 방식이라면 이는 적절하지 못하고 자제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계속되는 물류 운송 차질과 각종 방해 행위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의 피해액은 개별 점주들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발생했다"며 "애꿎은 피해자인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법적인 책임소재와는 별개로 한 번 상실한 소비자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고 호소했다.

이번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은 지난 3일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 광주광역시 물류센터에서 시작됐다. 민주노총 배송 기사가 화물차를 늘려달라고 요구했고 SPC그룹 측은 화물차 2대를 증차했다.

그러나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소속과 민주노총 소속 배송 기사가 편한 배송 코스를 차지하기 위해 대립하면서 파업이 장기화했다.

파업 장기화로 대구·경북·광주·전남을 포함한 전국 일부 파리바게뜨 가맹점에 빵과 케이크 재료 공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영업에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양대노조가 타협점을 찾지 못해 가맹점주와 소비자가 피해를 떠안는 상황이 됐다.

협의회는 "그동안 가맹점주들과 화물운송 노동자들은 상호 권익향상을 위해 함께 꾸준히 조력해 왔고 원칙적으로 생존권이나 불공정·불합리 등 노동자들의 권익실현을 위한 투쟁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노동자들의 요구가 또 다른 사회적 약자의 생존권을 침탈하는 방식이라면 이는 적절하지 못하고 자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은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가맹점주들의 생존권을 담보로 하는 것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다"며 "화물연대가 즉시 파업을 중단하고, 합리적인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b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