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카카오페이 상장 또 밀렸다.. "11월 3일 목표"

조아름 입력 2021. 09. 24. 18:55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페이의 증시 상장이 오는 11월에나 가능해질 전망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에도 금융감독원의 지적에 따라 공모 일정을 한 차례 연기했었다.

카카오페이는 정정 증권신고서에 "중단된 서비스가 매출액에 차지하는 비중은 2019~2021년 반기 기준 각 1% 내외 수준으로, 매출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향후 금융서비스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금융 당국과 긴밀하게 사전 협의해 필요한 라이선스를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소법' 대응에 증권신고서 정정
공모가는 "기존 6만~9만 원" 고수
지난 23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카카오페이로 결제하는 모습. 뉴스1

카카오페이의 증시 상장이 오는 11월에나 가능해질 전망이다. 금융당국의 온라인 플랫폼 규제 여파에 기업공개(IPO) 일정이 또 한 차례 미뤄진 탓이다.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오는 11월 3일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내달 20~21일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25~26일 일반청약을 진행한 뒤 11월 3일 코스피에 상장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카카오페이는 공모가를 기존대로 6만~9만 원으로 유지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에도 금융감독원의 지적에 따라 공모 일정을 한 차례 연기했었다. 카카오페이는 이번 정정 신고서에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했다는 입장이다. 카카오페이 측은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고,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 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해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금소법 시행에 따라 카카오페이가 기존에 제공하던 금융상품의 비교 서비스 등을 중단하고 개편할 것을 요구해왔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최근 자동차 보험료 비교·가입 서비스 및 반려동물보험 등 상품 판매를 중단했다.

카카오페이는 정정 증권신고서에 "중단된 서비스가 매출액에 차지하는 비중은 2019~2021년 반기 기준 각 1% 내외 수준으로, 매출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향후 금융서비스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금융 당국과 긴밀하게 사전 협의해 필요한 라이선스를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