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갤Z플립 5G 출고가 네 번째 인하..폴더블폰 첫 100만원 아래로

배성수 입력 2021. 09. 24. 19:08 수정 2021. 09. 24. 19:12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가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위·아래로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가 99만9900원으로 인하된다.

24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를 기존 115만5000원에서 99만9000원으로 인하할 예정이다.

갤럭시Z플립 5G의 잇따른 출고가 인하는 삼성전자가 지난 달 말 출시한 갤럭시Z플립3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상황에서 재고소진 차원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5G'/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위·아래로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가 99만9900원으로 인하된다. 이로써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는 삼성 폴더블폰 중 처음으로 1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24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를 기존 115만5000원에서 99만9000원으로 인하할 예정이다.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가 인하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해 9월 165만원에 출시한 갤럭시Z플립 5G는 올해 2월 134만9700원으로 한차례 출고가가 인하됐다. 이어 같은해 6월 124만9600원, 9월 115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갤럭시Z플립 5G의 잇따른 출고가 인하는 삼성전자가 지난 달 말 출시한 갤럭시Z플립3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상황에서 재고소진 차원으로 풀이된다. 갤럭시Z플립3의 출고가는 전작(최초 출고가 165만원)보다 40만원 가량 인하한 125만4000원으로 출시됐다.

갤럭시Z플립3은 '없어서 못 팔 정도'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의 사전판매 수량이 준비된 물량을 초과하며 사전개통 기간을 사상 처음으로 두 차례 연장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갤럭시Z플립 5G의 잇따른 출고가 인하는 신제품과 구형 모델 간의 가격 차이를 조정하고, 구형 모델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신제품이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전작 가격이 그대로라면 소비자 입장에선 메리트가 전혀 없다는 설명이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