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고려대에 '배터리학과' 생긴다

이영준 입력 2021. 09. 24. 19:31 수정 2021. 09. 25. 12:01

기사 도구 모음

LG에너지솔루션이 고려대와 함께 '배터리학과'를 신설하고 차세대 인재 육성에 나선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고려대는 배터리학과와 스마트팩토리학과를 설립하고 2022년 전기 대학원 신입생 모집을 시작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전자는 일부 대학과 채용조건형 반도체·전자 관련 학과를 개설했다.

졸업생은 LG에너지솔루션에 입사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학과 신설
박사·석박사 통합과정.. 15명 선발
졸업생에 LG엔솔 입사 기회 '특전'
고려대학교

LG에너지솔루션이 고려대와 함께 ‘배터리학과’를 신설하고 차세대 인재 육성에 나선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고려대는 배터리학과와 스마트팩토리학과를 설립하고 2022년 전기 대학원 신입생 모집을 시작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전자는 일부 대학과 채용조건형 반도체·전자 관련 학과를 개설했다.

기업과 대학이 손잡고 ‘제2의 반도체’로 꼽히는 배터리학과를 만든 건 처음이다. 신설 학과에는 신소재공학과, 건축사회환경공학과, 화공생명공학과, 산업경영공학과, 신소재공학과, 컴퓨터학과 교수진이 참여한다.

모집 인원은 박사 과정 5명, 석박사 통합 과정 10명이다. 입학생은 등록금 실비와 매월 장학금을 지원받는다. 졸업생은 LG에너지솔루션에 입사할 수 있다. 취업과 연계한 실질적인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때문에 입학 경쟁률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