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추석 연휴뒤 코로나 확진자 급증..24일 오후 6시까지 2189명

신민준 입력 2021. 09. 24. 20:18

기사 도구 모음

추석 연휴 여파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모양새다.

연휴가 끝난 뒤 첫날인 23일 하루 동안 243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최다 기록을 세운 데 이어 24일에도 오후 6시까지 218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2434명을 넘으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을 하루 만에 다시 경신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추석 연휴 여파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모양새다.

지난 17일 오전 백신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있는 하나병원에서 한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휴가 끝난 뒤 첫날인 23일 하루 동안 243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최다 기록을 세운 데 이어 24일에도 오후 6시까지 218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24일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189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이 1651명(75.4%)이었다. 비수도권은 538명(24.6%)이었다.

시도별로는 △서울 789명 △경기 702명 △인천 160명 △대구 116명 △경북 57명 △충북 56명 △충남 49명 △강원 47명 △부산 46명 △경남 42명 △전북 41명 △대전 36명 △광주 17명 △전남 14명 △제주 13명 △울산 4명이다.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이날 부산에서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온 친척을 만난 일가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서구 공공기관에서 14일 이후 보호 외국인 2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서는 옹진군 여객선과 관련해 18일 이후 총 51명이 확진됐다.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관련 확진자는 108명 늘어 총 561명이 됐고, 서울 중구 중부시장 확진자는 14명 추가돼 누적 22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2434명을 넘으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을 하루 만에 다시 경신하게 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의 이동량 증가, 개인 간 접촉빈도 증가, 방역 이완으로 확진자가 늘었다”면서 “내일은 더 늘어나고 지방을 다녀오신 분이 검사를 받게 될 다음 주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민준 (adoni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