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김은경, 2심도 징역2년 실형.."막대한 권한 남용"(종합)

박나영 입력 2021. 09. 24. 20:22

기사 도구 모음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김 전 장관의 변호인은 판결 직후 기자들과 만나 "1심에서 유죄 판결된 많은 부분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음에도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돼 아쉽다"며 "형량이 지나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이새롬 기자

직권남용 유죄 판결 일부 무죄로 뒤집혀

[더팩트ㅣ박나영 기자]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1심에서 유죄로 인정된 일부 혐의가 무죄로 판결나 형량이 6개월 줄었다.

서울고법 형사6-1부(김용하 부장판사)는 24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장관에게 징역 2년, 신미숙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신 전 비서관도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으나 형량이 감경됐다.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박근혜 정부 시절 임명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 15명에게 사표 제출을 요구해 이 중 13명에게서 사표를 받아낸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청와대와 협의된 인사들로 소위 '물갈이' 인사를 단행하기 위해 공공기관 17개 자리 채용에 개입한 혐의도 있다.

1심은 사표를 제출한 13명 중 12명에 대한 직권남용 혐의를 인정했으나 2심은 4명에 대해서만 인정했다. 재판부는 사표 제출을 요구받은 일부 임원들은 당시 이미 임기가 만료돼 환경부가 사표를 받은 후 후임 인사에 착수한 것이 죄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또 공공기관 임원 선정 과정에서의 업무 방해 혐의 일부도 1심과 달리 무죄로 판단됐다.

재판부는 김 전 장관에게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공모에 130명이 지원했다"며 "내정된 사람이 있다는 점을 모른 채 지원한 사람들은 시간과 비용 등 경제적 손실과 더불어 심한 박탈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공무원의 고유한 권한을 무시하고 막대한 권한을 남용했다"며 "그런데도 사표 요구나 내정자 지원 행위 등을 하지 않았고 (환경부) 공무원이 한 일이라며 책임을 부인한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정책 판단과 법적 판단을 혼돈하는 잘못된 인식도 드러내, 엄중한 처벌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권교체 후 공공기관 임원을 내보내고 새 정부 측 인물을 앉히는 것은 관행이라는 김 전 장관 측 주장에 대해 1심은 "이 사건 같이 대대적인 사표 징구 관행은 찾아볼 수 없다"며 "명백히 법령에 위반되고, 폐해도 심해 타파돼야 할 불법적 관행"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김 전 장관의 변호인은 판결 직후 기자들과 만나 "1심에서 유죄 판결된 많은 부분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음에도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돼 아쉽다"며 "형량이 지나치다"고 밝혔다.

bohena@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