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YTN

[시청자브리핑 시시콜콜] "코로나 백신 맞든 안 맞든 개인의 자유" 책임은?

YTN 입력 2021. 09. 24. 21: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역대 최고치로 올라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다음 달 말까지 국민의 70% 백신 2차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엇갈리는 시청자들의 주장을 정리해 봤습니다.

[기자 : 방역 당국은 성인 80% 이상, 고령층의 경우 90% 이상이 접종을 마치는 것을 집단면역 형성 조건으로 제시했는데요. 하지만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미 접종자, 그러니까 백신을 예약하지 않는 사람들의 참여를 끌어내는 것이 관건입니다. 만 18세 이상 미 접종자는 55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데요. 백신 추가 예약은 오는 30일까지 가능한데, 정부는 백신 예약을 독려하기 위해 추가 인센티브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 접종 550만 명 설득이 관건'이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 댓글은 입장 차가 뚜렷합니다.

"맞든 안 맞든 개인의 자유다. 정부가 이를 두고 강제할 수는 없다."

"맞기 싫은 사람 억지로 맞게 할 필요가"

"백신은 강제가 아니며 강요해서도 안 된다."

부작용 우려 등을 거론하며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라는 주장에 대해

"코로나 걸렸을 때 전액 본인 부담으로 돌려라."

"백신 접종자 무상치료, 미 접종자 유상치료. 권리와 책임은 같이 가는 게 맞습니다."

백신을 거부한 사람은 치료비를 스스로 책임지라는 반론이 대부분입니다.

나아가 "특별한 사유 없는 미 접종자는 의보 혜택 없애라."

"미 접종자는 지원금 회수하자."

혜택보다는 불이익을 줘야 한다며 비난도 이어집니다.

미 접종자에게 책임을 물려야 한다고 요구가 쏟아지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 없는 노릇.

결국, 백신의 자유를 주장하는 분들의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지금까지 시청자브리핑 시시콜콜입니다.

제작

진행 : 신웅진

CP : 박정호

PD : 임에덴

#백신접종 #개인자유 #책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