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머스크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 해 놀랐다"

손덕호 기자 입력 2021. 09. 25. 01:41

기사 도구 모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 시각) 태양광 에너지가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전까지는 원자력이 글로벌 에너지의 주요 공급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이날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Tech Week)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을 하면서 "난 최근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을 보고 놀랐다. 원자력은 꽤 안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자력은 꽤 안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 시각) 태양광 에너지가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전까지는 원자력이 글로벌 에너지의 주요 공급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 연합뉴스

머스크는 이날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Tech Week)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을 하면서 “난 최근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을 보고 놀랐다. 원자력은 꽤 안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은 내년에 끝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이 “내 생각에는 단기적일 것”이라며 “많은 (반도체) 제조 공장들이 건설되는 중”이라고 했다. 이어 “내년까지 우수한 반도체 공급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테슬라는 물론 자동차 업체들은 올해 들어 차량용 반도체를 충분히 공급받지 못해 수시로 공장 문을 닫거나 감산을 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컨설팅회사 알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 부족이 올해에만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2100억 달러(약 247조원)의 매출 손실을 가져올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머스크와 달리 부정적 전망도 나온다. 인텔과 TSMC 등 주요 반도체 회사들이 미국 등에 새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정상 가동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자문회사 포레스터의 글렌 오도널 부사장은 “앞으로도 수요가 많고 공급은 제한적일 것이기 때문에 이번 부족 사태가 2022년을 지나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