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SK 최기원, 화천대유 투자사에 400억 빌려줘

신은진 기자 입력 2021. 09. 25. 03: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장동 사업 논란]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조선일보 DB

킨앤파트너스에 거액의 투자금을 빌려준 개인 투자자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인 것으로 24일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킨앤파트너스는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 350억원을 댄 투자자문사다. 이 투자자문사는 화천대유에 돈을 댄 2015년쯤 ‘익명의 개인’에게 400억원을 빌려 자금을 조달했는데, 정치권과 재계에서는 이 개인의 정체를 둘러싸고 각종 해석이 쏟아졌다.

24일 킨앤파트너스 내부 사정을 잘 아는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최 이사장은 지난 2015년부터 박모씨가 설립한 킨앤파트너스에 연 10%의 고정 이자를 받는 조건으로 400억원을 빌려주는 금전소비대차계약을 체결했다. 최 이사장은 당시 행복나눔재단에서도 근무했던 박씨에 대한 신뢰가 쌓여 킨앤파트너스에 거액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400억원을 빌리면서 킨앤파트너스가 보유한 도시 개발 토지신탁계약의 우선 수익권을 담보로 제시했다. 킨앤파트너스 감사보고서에 나와 있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4호의 특정금전신탁이 박씨가 제공한 담보다.

킨앤파트너스는 화천대유 투자 외에도 호텔·커피 사업을 벌였다. 최 이사장은 이 사업들에도 500억원 이상을 투자했는데, 매년 수십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지난해 연말 기준 누적 손실이 4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화천대유에 대한 투자에서는 수익을 거뒀지만 다른 곳의 투자 손실이 너무 커지자 박씨는 최 이사장에게 약정된 이자는 물론 원금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 이사장은 박씨와 협의해 킨앤파트너스 소유권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고, 투자금을 회수할 때까지 최 이사장의 지인들을 킨앤파트너스 경영에 참여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킨앤파트너스에는 최 이사장의 재단 출신 인사들이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다. 한 재계 인사는 “최 이사장은 킨앤파트너스와 금전소비대차계약을 체결한 것이지, 차명으로 화천대유에 투자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