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中정부 입김 탓?..알리바바 미디어회사 지분 매각 추진

장유하 인턴기자 입력 2021. 09. 25. 06:30

기사 도구 모음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10월 창업자 마윈(馬雲)의 금융 당국에 대한 비판 이후 중국 정부의 집중적인 규제를 받고 있는 알리바바가 지역 TV 네트워크 보유 지분을 모두 매각하려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난성에 기반을 둔 TV 쇼핑과 연예 방송 네트워크인 망고 엑설런트 미디어는 이날 공시를 통해 알리바바의 투자 자회사가 자사 지분 5.01%를 전량 매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리바바, 지역 TV 네트워크 보유 지분 전량 매각 예정
/AP연합뉴스
[서울경제]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10월 창업자 마윈(馬雲)의 금융 당국에 대한 비판 이후 중국 정부의 집중적인 규제를 받고 있는 알리바바가 지역 TV 네트워크 보유 지분을 모두 매각하려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난성에 기반을 둔 TV 쇼핑과 연예 방송 네트워크인 망고 엑설런트 미디어는 이날 공시를 통해 알리바바의 투자 자회사가 자사 지분 5.01%를 전량 매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알리바바가 추진하는 지분 매각 가격과 인수자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블룸버그는 올해 들어 알리바바의 여론 영향력 강화를 우려해온 중국 당국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등 일부 미디어 자산 매각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컨설팅 업체인 플레넘의 정치분석가 펑 추청은 “중국 당국이 거대 자본의 미디어 장악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번 매각이 시작일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알리바바는 지난 수년 간 신문과 TV 프로덕션 업체, 소셜미디어, 광고, 버즈피드 스타일의 온라인 아웃렛 등 미디어 부문 자산을 확대해왔다. 알리바바는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와 동영상 채널 ‘유쿠’의 대주주이기도 하다.

장유하 인턴기자 youh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