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1

아이폰13, 배터리 용량 작아도 사용시간은 갤럭시S21울트라보다 길다?

김정현 기자 입력 2021. 09. 25. 07:00

기사 도구 모음

애플이 지난 14일(현지시간) 공개한 아이폰13 시리즈 중 아이폰13미니를 제외한 모든 모델이 더 작은 배터리 용량에도 갤럭시S21울트라를 앞선다는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해외 IT매체 톰스가이드는 "애플이 아이폰13에서 더 긴 배터리 사용시간을 제공하게 됐다"며 여러 스마트폰들과 비교한 배터리 테스트 결과를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0㎐ 적용하니..아이폰13·프로·프로 맥스가 갤S21울트라 앞서
전용AP·OS 통한 최적화 덕분.."애플이 마진 1위인 이유"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애플이 지난 14일(현지시간) 공개한 아이폰13 시리즈 중 아이폰13미니를 제외한 모든 모델이 더 작은 배터리 용량에도 갤럭시S21울트라를 앞선다는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팀 쿡 애플 CEO가 1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애플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 13 프로를 소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애플이 지난 14일(현지시간) 공개한 아이폰13 시리즈 중 아이폰13미니를 제외한 모든 모델이 더 작은 배터리 용량에도 갤럭시S21울트라를 앞선다는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해외 IT매체 톰스가이드는 "애플이 아이폰13에서 더 긴 배터리 사용시간을 제공하게 됐다"며 여러 스마트폰들과 비교한 배터리 테스트 결과를 공개했다.

톰스가이드에 따르면 이번 배터리 테스트는 Δ150니트 화면 밝기 Δ5G 접속 Δ웹 서핑 환경에서 진행됐다.

해외 IT매체 톰스가이드는 "애플이 아이폰13에서 더 긴 배터리 사용시간을 제공하게 됐다"며 여러 스마트폰들과 비교한 배터리 테스트 결과를 공개했다.© 뉴스1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아이폰13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인 아이폰13프로 맥스모델의 사용시간은 120헤르츠(㎐) 주사율을 적용한 상태에서도 12시간16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보다 배터리 크기가 적은 아이폰13프로 역시 사용시간이 11시간42분에 달했다.

5000밀리암페아(mAh)의 배터리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갤럭시S21울트라는 120㎐ 주사율을 적용할 경우 사용시간은 10시간7분이었으며, 60㎐로 주사율을 낮췄을 경우 사용시간은 11시간25분으로 늘어났다. 120㎐ 주사율 모드를 켰을 경우에는 아이폰13(10시간33분)보다 사용시간이 짧았던 셈이다.

이번 아이폰13 시리즈에서 가장 작은 아이폰13미니의 사용시간은 8시간41분이었다.

한편 사용시간이 짧다는 지적을 받고있는 갤럭시Z플립3의 경우 동일한 환경에서 테스트할 경우 Δ6시간(60㎐ 모드) Δ5시간43분(120㎐)의 사용시간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이 공식적으로 배터리 용량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이번 아이폰13 시리즈의 배터리 용량은 Δ4373mAh(아이폰13프로 맥스) Δ3125mAh(아이폰13프로) Δ3240mAh(아이폰13) Δ2438mAh(아이폰13미니)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절대적인 배터리 용량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아이폰의 사용시간이 긴 이유는 '최적화' 때문이다. 전용 모바일프로세서(AP)와 운영체제(OS)를 탑재해 전력 소모를 최소화한 결과 작은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하고도 사용시간은 안드로이드폰에 비해 더 길어지는 셈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같은 최적화가 판매량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세계 1위라도 마진 기준으로는 애플이 1위인 이유"라며 "전용 AP와 OS를 사용하는 애플은 AP를 제외한 배터리, 램 등 절대적인 사양을 낮추고도 고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ri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