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코인 거래소' 37곳 폐업..220만 명 피해 우려

서유정 입력 2021. 09. 25. 07:2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 앵커 ▶

코인 투기 바람을 타고 난립했던 가상 자산 거래소들 가운데 결국 4개만 살아남게 됐습니다.

거래소 37개는 폐업했고, 25개 거래소는 현금인출이 불가능해서 명맥만 유지하게 됐습니다.

보도에 서유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2013년 국내에 처음 등장해, 우후죽순처럼 난립한 가상자산 거래소들.

상장 기준도 제멋대로고, 코인 가격을 조작해도 규제나 적발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결국 금융당국이 칼을 빼들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9월 24일까지 신고하지 않으면 거래소를 폐업시키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신고 요건은 두 가지.

해킹 피해를 막기 위해 정보보호 인증을 받아야 하고, 실명 거래를 확인할 수 있도록 투자자들의 은행 계좌도 만들어야 합니다.

요건을 다 갖춰 살아남은 거래소는 4곳 뿐입니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이 네 곳은 코인 거래는 물론, 코인 판 돈을 현금으로 인출할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나머지 거래소들입니다.

정보보호 인증은 받았지만,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거래소는 25곳.

이곳들은 당장 원화 거래가 중단됩니다.

코인끼리 거래는 할 수 있지만, 현금으로 바꿀 수가 없습니다.

사실상 껍데기만 남는 셈입니다.

이 25개 거래소에 현금을 넣어놓고 거래하는 투자자는 8월말 현재 220만 명, 예치금 규모는 2조3천억 원이나 됩니다.

3주 사이에 이미 상당수는 현금을 인출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아무 요건도 갖추지 못해 이미 폐업이 확정된 거래소는 37개입니다.

금융당국은 문을 닫더라도 30일 동안 예치금이나 코인을 빼갈 수 있게 전담 창구를 운영하게 했지만, 권고 사항일 뿐입니다.

금융당국은 인출을 늦추거나 거부하는 거래소는 금감원이나 경찰에 신고하라고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서유정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서유정 기자 (teenie0922@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today/article/6302828_34943.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