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종합] 유흥주점서 칼부림에 10대 '비명횡사'..친구 VS 20대男 싸움말리다

입력 2021. 09. 25. 07:23 수정 2021. 09. 25. 10:23

기사 도구 모음

유흥주점에서 다른 일행과 친구 사이에 벌어진 다툼을 말리던 10대가 흉기에 찔려 비명횡사했다.

25일 오전 4시 44분께 전북 완주군 이서면 갈산리의 한 빌딩 5층에 있는 노래(유흥)주점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A모(19) 군이 일면식이 없던 남성인 B모(27) 씨의 흉기에 찔렸다.

B 씨는 이날 자신의 여자친구와 A 군의 일행이 전화통화를 한 사실에 격분, A 군의 친구와 시비가 붙어 다툼이 커진 상태에서 이를 말리던 A 군에게 흉기를 휘둘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구와 일면식 없는 남성의 여친과 전화통화가 '화근'
[김성수 기자(=완주)(starwater2@daum.net)]
ⓒ123RF
유흥주점에서 다른 일행과 친구 사이에 벌어진 다툼을 말리던 10대가 흉기에 찔려 비명횡사했다.

25일 오전 4시 44분께 전북 완주군 이서면 갈산리의 한 빌딩 5층에 있는 노래(유흥)주점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A모(19) 군이 일면식이 없던 남성인 B모(27) 씨의 흉기에 찔렸다.

흉기에 찔린 직후 심정지 상태에 놓인 A 군은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은 후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A 군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전 6시 10분께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유흥주점에서 A 군을 찌른 B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B 씨는 이날 자신의 여자친구와 A 군의 일행이 전화통화를 한 사실에 격분, A 군의 친구와 시비가 붙어 다툼이 커진 상태에서 이를 말리던 A 군에게 흉기를 휘둘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 씨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 등을 조사한 후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사건이 발생한 유흥주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적용지역의 업소로 영업시간이 밤 10시 이후 제한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영업을 몰래 강행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성수 기자(=완주)(starwater2@daum.net)]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