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주유소 휘발유 가격 5주 만에 상승..전국 평균 1642.6원

황윤주 입력 2021. 09. 25. 08:17

기사 도구 모음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이 5주 만에 소폭 상승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넷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 주보다 0.8원 오른 리터당 1642.6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1원 상승한 ℓ당 1724.0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 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ℓ당 1617.9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GS칼텍스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50.2원으로 가장 비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이 5주 만에 소폭 상승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넷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 주보다 0.8원 오른 리터당 1642.6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1원 상승한 ℓ당 1724.0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17.2원이었다.

상표별로 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ℓ당 1617.9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GS칼텍스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50.2원으로 가장 비쌌다.

경유 평균 판매 가격도 지난주보다 0.7원 상승한 ℓ당 1436.9원이었다.

한국석유공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테이퍼링 임박 시사, 미국 원유재고 감소, 난방용 석유수요 증가 전망, 이란 핵 협상 지연 지속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