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오늘 신규확진 사상 첫 3000명대 전망..정부 예측 틀렸다

이정혁 기자 입력 2021. 09. 25. 08:37

기사 도구 모음

25일 코로나19(COVID-19) 일일 확진자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3000명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총 2924명으로, 직전일 대비 791명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7일 1211명을 기록한 뒤 80일 넘게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오후 경기 부천시 종합운동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9.24/뉴스1 (C) News1 정진욱 기자

25일 코로나19(COVID-19) 일일 확진자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3000명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하루 확진자가 3000명을 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총 2924명으로, 직전일 대비 791명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7일 1211명을 기록한 뒤 80일 넘게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087명→1909명→1604명→1729명→1720명→1715명→2434명 등이었다. 추석 연휴 이동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다음 주부터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방역당국은 지난 3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한 달간 연장하겠다고 발표할 당시 "이달 20~23일 확진자 수가 최대 23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돌아서 4차 대유행이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 예측이 빗나가면서 방역대책의 일부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날 3000명 돌파가 유력시되면서 일각에서는 '위드 코로나'가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정부는 조만간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신규 확진자 폭증세가 지속될 경우 수도권 4단계와 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또 다시 연장할 가능성도 나온다.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