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Biz

비트코인·이더리움 가격 하락..중국 '가상화폐 단속 강화' 영향

신윤철 기자 입력 2021. 09. 25. 09:06 수정 2021. 09. 25. 11:12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 강화 방침을 내놓으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가격들이 하락했습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24일 오후 3시 30분(한국 시간 25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비트코인의 코인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3.86% 하락한 4만2천907.50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비트코인 다음으로 덩치가 큰 이더리움도 같은 시각 24시간 전과 비교해 5.82% 하락한 2천958.42달러에 거래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 강화 방침을 내놓으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가격들이 하락했습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24일 오후 3시 30분(한국 시간 25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비트코인의 코인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3.86% 하락한 4만2천907.50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비트코인 다음으로 덩치가 큰 이더리움도 같은 시각 24시간 전과 비교해 5.82% 하락한 2천958.42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이는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24일 모든 종류의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 활동'으로 규정하면서 엄격하게 단속하겠다고 발표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인민은행은 "가상화폐는 법정 화폐와 동등한 법적 지위를 보유하지 않는다"면서 "가상화폐 관련 업무 활동은 불법적인 금융 활동에 속한다"고 밝혔습니다.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가 인터넷을 통해 중국 거주자에게 가상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차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올해 5월부터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며 단계적으로 지역에 따라 가상화폐 채굴장을 문 닫았고 각종 거래 금지 조치들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금융 안정이 목표라고 밝히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가상화폐를 통한 돈세탁, 금융 사기 방지 목적 외에도 '디지털 위안화'를 도입해 달러화의 패권에 맞서려는 구상에 따른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