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겨레

말미잘 닮은 참나무잎 잔털..현미경 속 또다른 세상

곽노필 입력 2021. 09. 25. 09:16 수정 2021. 09. 26. 11:56

기사 도구 모음

올해로 47회를 맞은 현미경 사진 공모전 '니콘 스몰월드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이 발표됐다.

88개국에서 1900여 작품이 출품된 올해 공모전의 대상은 60배로 확대 촬영한 참나무 잎 사진이 차지했다.

20배 확대 사진이다.

5배 확대 사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니콘 스몰월드' 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
1위 참나무잎. JASON KIRK/BAYLOR COLLEGE OF MEDICINE, NIKON SMALL WORLD

현미경으로 들여다 본 세상의 속살은 어떤 모습일까?

올해로 47회를 맞은 현미경 사진 공모전 ‘니콘 스몰월드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이 발표됐다. 88개국에서 1900여 작품이 출품된 올해 공모전의 대상은 60배로 확대 촬영한 참나무 잎 사진이 차지했다.

참나무 잎 뒷면에는 건조한 날씨와 곤충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는 미세한 잔털 ‘트리콤’(trichomes)이 나 있다. 사진을 보면 흰색 트리콤이 청록색 물 줄기 위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주변의 포도송이처럼 보이는 보라색 구조체는 잎에 나 있는 숨구멍이다. 약 200장의 사진을 합쳐 완성했다.

미국 휴스턴 베일러의대의 자칭 ‘현미경 마니아’ 제이슨 커크가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직접 만든 현미경으로 촬영한 뒤 색처리를 한 사진이다. 트리콤 사진을 보고는 바다의 말미잘처럼 생겼다고 한 딸의 말에 착안해, 바다속 풍경처럼 보이게 하는 사진 작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하늘의 은하계를 보는 듯한 뇌 신경세포

2위 쥐 신경세포. ESMERALDA PARIC AND HOLLY STEFEN/MACQUARIE UNIVERSITY, NIKON SMALL WORLD

2위는 하늘의 은하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쥐의 뇌 신경세포(뉴런)이다. 약 30만개의 뉴런이 검은 액체를 사이에 두고 서로 떨어져 있는 모습이다. 가운데 검은색 액체에 층층이 쳐 있는 줄이 신호전달 역할을 하는 축색돌기다. 뇌 신경 질환 실험의 일환으로 세포를 유도해 평소보다 길게 늘어뜨렸다. 호주 매쿼리대 연구진은 약 한 달에 걸쳐 완성한 이 사진에 ‘뉴로버스’(Neuroverse)란 별칭을 붙였다. 파란색은 세포핵이다. 20배 확대 사진이다.

3위 돼지의 이. FRANK REISER/NASSAU COMMUNITY COLLEGE, NIKON SMALL WORLD

3위는 게의 발을 연상시킨다. 사실은 돼지 피부에 기생하는 이(Haematopinus suis)의 뒷다리와 발톱을 옆에서 찍은 것이다.

돼지 피를 빨아먹고 사는 이 가운데 가장 큰 부류에 속하는 것으로, 이 곤충에 심하게 감염되면 돼지 피부의 털이 다 빠져버릴 수 있다. 5배 확대 사진이다. 이의 몸을 관통하는 관은 산소를 운반하는 호흡관이다.

4위 쥐 배아의 등쪽뿌리신경절. PAULA DÍAZ CESPEDES/MINUSPAIN, PONTIFICIA UNIVERSIDAD CATÓLICA DE CHILE, NIKON SMALL WORLD

4위는 16일 된 쥐 배아의 감각신경 사진이다. 소용돌이 형태를 띤 이 사진은 통증을 감지하는 신경세포를 포함한 감각신경세포 군집 ‘등쪽뿌리신경절’(후근신경절)이다. 이 신경절은 동물의 척수 근처에서 주로 발견된다. 파란색은 세포 핵, 녹색은 세포의 주요 구조부분, 적색은 지지 세포다. 10배 확대 사진이다.

스테인드글라스를 방불하는 공룡 뼈 단면

입선작 공룡 뼈 단면. BERNARDO CESARE/UNIVERSITY OF PADUA, NIKON SMALL WORLD

입선작으로 뽑힌 이 사진은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처럼 보인다. 실제로는 공룡 뼈 화석의 단면이다. 25개 이미지를 합쳐 완성한 5배 확대 사진이다. 색상이 다채로운 것은 뼈 조각 안의 미네랄에 의한 편광 현상 때문이다. 빛이 석영의 일종인 옥수라는 미네랄을 통과할 때 결정의 두께와 방향에 따라 무지개 색을 낸다고 한다.

가작 ‘호박 속의 각다귀’. Ramsbury/Levon Biss Photography Ltd, NIKON SMALL WORLD

가작으로 뽑힌 마지막 사진은 발트해 연안에서 발견된 것으로, 4천만년 된 호박 속에 갇힌 각다귀 곤충이다. 각다귀는 파리목 모기과에 속한다. 10배 확대 사진이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