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만취녀에 폭행당한 40대 가장 "면피용 사과, 선처는 없다"

이지희 입력 2021. 09. 25. 09:51

기사 도구 모음

가족들과 아파트 산책로를 거닐 던 중 술에 잔뜩 취한 20대 여성에게 느닷없이 폭행을 당했던 한 40대 가장이 가해 여성으로부터 사과 문자를 받았지만 "면피용 문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밝혔다.

가해 여성 B씨가 24일 오전 보낸 문자에 대해 40대 가장 A씨는 "두 번째 만남 시 불참 사유였던 회사 업무가 허위였다는 사실이 주목할 부분"이라며 "기억이 없다는 등의 수준 낮은 변명과 자기 합리화, 부모를 방패로 삼은 유체이탈식 화법은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족들과 아파트 산책로를 거닐 던 중 술에 잔뜩 취한 20대 여성에게 느닷없이 폭행을 당했던 한 40대 가장이 가해 여성으로부터 사과 문자를 받았지만 "면피용 문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24일 피해 당사자인 40대 가장 A씨는 데일리안에 "가해자 측으로부터 문자 한 통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가 공개한 문자에 따르면 가해여성 B씨는 "사건 이후 직접 뵙고 사죄드리고 싶었는데 저를 걱정하신 부모님이 사건이 종결된 후 함께 보자고해서 아직 직접 뵙고 사과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일말의 기억도 없이 그런 일을 저지른 저 스스로에 대해 너무도 자괴감을 느낀다"며 사건 전까지 단 한 번도 음주 후 누군가를 때리거나 욕한 일이 없어 저도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합의 자리에 직접 나오지 않았던 B씨는 "첫 번째 합의자리에 나가고자 하였으나 피해자분께서 저를 만나고 싶지 않아 한다고 들었다"면서 "두 번째 합의자리에 나가지 못한 것은 피해자분이 영상 유포 및 청와대 청원을 하시겠다하여 제가 나가면 신상이 공개될 것을 부모님께서 너무도 겁을 먹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B씨는 "이후에라도 연락을 드렸어야 하는데 아버지께서 지병으로 쓰러지시고 너무 경황이 없었다"며 "그 사이에 언론에 영상이 공개가 되고 저는 하루하루 피가 마르는 기분으로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주의 또 주의하겠다. 부디 관용을 베풀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피해자 측 "이미 골든타임 지났다"

가해 여성 B씨가 24일 오전 보낸 문자에 대해 40대 가장 A씨는 "두 번째 만남 시 불참 사유였던 회사 업무가 허위였다는 사실이 주목할 부분"이라며 "기억이 없다는 등의 수준 낮은 변명과 자기 합리화, 부모를 방패로 삼은 유체이탈식 화법은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다.


내용과 표현 모두 '형량 조절을 위한 면피용 문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보며, "난 절대 그런 사람이 아닌데 단지 술 먹고 일어난 실수고, 헌데 기억은 하나도 나지 않아 당황스러울 따름이다. 제일 두려운 건 신상 오픈이다"라고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


A씨는 곧 변호사를 선임할 예정이며 강경 대응에 나서겠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합의를 위한) 골든타임은 지난 지 오래"라며 "하나하나 잘 헤쳐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7월 30일 오후 10시 50분쯤 서울시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발생한 이 사건은 A씨가 '20대 주취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당한 40대 가장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당시 가해 여성은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A씨 가족에게 갑자기 다가와 자신이 마시던 맥주캔을 강요했고, A씨가 거부하자 아들의 뺨을 때렸다.


이에 가족들이 격분하며 항의하자 여성은 욕설을 내뱉기 시작했고, 이내 A씨의 뺨을 때린 후 "전 갈게요"라는 말만 남기고 도주를 시도했다. 그때 A씨가 막아서자 여성은 "쇼하지 마세요, 제발"이라며 횡설수설했다. 그러더니 급기야 자신의 휴대전화와 구둣발 등으로 A씨에게 무차별 폭행을 가하며 A씨가 착용 중이던 마스크를 강제로 벗기기까지 했다.


사건 이후 현재까지도 A씨를 비롯한 아내와 자녀들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