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현대차 캐스퍼, 열흘 만에 올해 생산목표 2배 예약

입력 2021. 09. 25. 10:10

기사 도구 모음

현대차 캐스퍼가 본격 출시를 앞두고 초기 흥행을 일으키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캐스퍼는 23일 기준으로 약 2만5000대가 사전 예약됐다.

캐스퍼는 사전 계약 첫날인 14일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종전 최고였던 베스트셀링 모델 그랜저(1만7294대)를 가볍게 제치고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 현대차 캐스퍼가 본격 출시를 앞두고 초기 흥행을 일으키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캐스퍼는 23일 기준으로 약 2만5000대가 사전 예약됐다.

캐스퍼는 사전 계약 첫날인 14일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종전 최고였던 베스트셀링 모델 그랜저(1만7294대)를 가볍게 제치고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올해 생산 물량이 사실상 ‘완판’된 셈이다. 위탁 생산을 맡은 광주글로벌모터스(GGM)는 연말까지 1만2000대, 내년부터 연간 7만대 이상의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캐스퍼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으로 탄생한 현대차의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이자 2002년 아토스 단종 이후 19년 만에 선보이는 경차로, 현대차가 국내에서 비대면으로 판매하는 첫 차량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첫날인 14일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예약 신청이 폭주한 상황에서 직접 인터넷을 통해 예약하며 화제를 모은 데 이어 이용섭 광주시장도 23일 캐스퍼 구매 행렬에 동참했다.

이처럼 캐스퍼가 인기를 끌며 그동안 내리막길을 걷던 경차 시장도 활기를 띨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8월 기아 모닝과 레이, 한국GM 스파크 등 국내 경차 판매는 6만664대로 작년 동기 대비 7.0% 감소했다. 8월에는 작년보다 39.2% 급감한 5130대에 그쳤다.

국내 경차 시장은 연비와 성능, 디자인 등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는 평가에 1가구 2차량 보유자가 늘며 소위 ‘세컨드카’로 경차 소유가 선호되면서 2012년 판매 규모가 20만대를 웃돌았다. 당시 경차는 전체 승용차 판매에서 17.3%를 차지했다.

하지만 차량의 고급화·대형화를 선호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작년(9만7343대)에는 경차판매 규모가 10만대 미만으로 줄었다.

올해는 캐스퍼의 합류로 10만대 회복도 노릴 수 있게 됐다. 다만 아직 사전 계약 단계인데다 취소시 계약금(1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어 사전 계약 물량 중 어느 정도가 실제 구매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현대차는 29일 디지털 프리미어(세계 첫 공개)와 동시에 본격적으로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며, 6일간 얼리버드 예약을 정식 계약으로 전환하는 기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캐스퍼의 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다. 터보모델 선택시에는 90만∼95만원을 더 내야 한다.

이는 시작가가 977만원인 스파크와 비교하면 400만원 가량 비싼데다 모닝(1175만∼1520만원), 레이(1275만∼1580만원)와 비교해도 시작가가 100만∼200만원 비싸다.

heral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