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측, 공약 표절 논란에 인터뷰 명단 공개..유승민측 "동문서답"

유새슬 기자 입력 2021. 09. 25. 10:1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공약 표절' 논란이 나흘째 가라앉지 않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25일 공약 개발을 위해 캠프가 자체적으로 인터뷰한 사람들 명단을 공개했지만 유 전 의원 측은 "동문서답"이라며 본질에서 벗어난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유 전 의원 측 이수희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공개하기로 약속한 것은 인터뷰 참여자 명단이 아니라 인터뷰한 결과 분석 자료라는 점을 들며 "동문서답"이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토론에서 劉 "인터뷰 결과 달라" 尹 "알겠다"
尹측, 25일 새벽 인터뷰참여자 48명 공개..劉측 "자료 없는 듯"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유승민 전 의원 © 뉴스1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공약 표절' 논란이 나흘째 가라앉지 않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25일 공약 개발을 위해 캠프가 자체적으로 인터뷰한 사람들 명단을 공개했지만 유 전 의원 측은 "동문서답"이라며 본질에서 벗어난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는 이날 새벽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국민캠프의 군 복무자 주택청약 가점제 관련 공약은 MZ 세대를 포함한 다양한 분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치열하게 토의하는 과정 등을 거쳐 만들어졌다"며 48명의 인터뷰 참여자 명단을 게재했다. MZ세대·민간전문가·현역 군인·국방정책 분야 전문가 등 총 48명의 직업과 경력·전역연도 등이 기재돼있다.

문제가 된 공약은 윤 전 총장이 지난 22일 발표한 것으로 군필자의 부동산 청약시 5점 가점을 주고 현역병 국민연금 가입기간을 현행 6개월에서 18개월로 확대하겠다는 내용이다. 즉각 유 전 의원은 자신이 앞서 발표한 '한국형 제대군인원호법(GI Bill)', 즉 주택청약 가산점 5점 부여와 의무 복무 기간만큼 국민연금 크레딧을 부여하는 내용이 담긴 공약과 유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은 지난 23일 경선 토론회에서도 불거졌다. 유 전 의원이 공약 표절 의혹을 다시 꺼내들자 윤 전 총장은 "베낀 게 아니고 실제 청년 전역자, 군 장성 등 수 십명을 일일이 인터뷰해서 얻은 결과"라며 발끈했다. 유 전 의원이 "인터뷰 결과를 좀 주시라"고 하자 "알겠다"고 답했다.

다음날인 24일 유 전 의원 측은 윤 전 총장 측이 통화에서 명단 전달 시한을 '24일 오후6시'로 제시했다가 갑자기 '26일 오후7시'로 말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입장문을 내고 지난 6월부터 월별 공약 준비 과정을 작성해 공개했지만, 유 전 의원 측은 "솔직하고 화끈하게 '자료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하면 끝날 일을 왜 이렇게 오기를 부리나. 괜한 오기는 찌질해보인다"라고 직격했다.

결국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는 이날 새벽 1시쯤 페이스북에 "공약의 주요 준비 과정을 더 구체적으로 설명드리기 위해 의견 수렴 및 토의 과정에 참여해 주신 분들의 명단을 공개한다"며 인터뷰 참여자 48명의 일부 정보를 공개했다.

하지만 유 전 의원 측 이수희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공개하기로 약속한 것은 인터뷰 참여자 명단이 아니라 인터뷰한 결과 분석 자료라는 점을 들며 "동문서답"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캠프 입장문을 보니 공약 내용이 구체적으로 들어있는 자료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른 후보의 공약을 쓰려면 출처를 밝히는 게 도의"라고 날을 세웠다.

yoos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