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최재형, 광화문서 1인 시위.."전기요금 인상은 시작에 불과"

박미영 입력 2021. 09. 25. 10:1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5일 "원자력 발전 비율을 줄이고 태양광 풍력 발전을 늘려 탄소제로를 달성한다는 건 허구"라고 밝혔다.

최 전 감사원장은 이날 오전 광화문에서 '탈원전 반대' 1인시위를 벌이고 "전기요금 인상은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필연적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원자력 줄여 탄소제로 달성한다는 건 허구"
"전기요금 인상, 탈원전정책의 필연적 결과"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 인근에서 탈원전 반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21.09.25.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5일 "원자력 발전 비율을 줄이고 태양광 풍력 발전을 늘려 탄소제로를 달성한다는 건 허구"라고 밝혔다.

최 전 감사원장은 이날 오전 광화문에서 '탈원전 반대' 1인시위를 벌이고 "전기요금 인상은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필연적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는 탄소제로 달성을 위한 비용에 대해서는 정확한 이야기는 꺼내지 않고 있다"라며 "원전을 줄이면 어마어마한 전력생산 비용이 추가로 투입돼야 한다. 전기요금 인상은 시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부당한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최고 기술의 우리 원자력 산업이 무너져가고 있다"라며 "국내에선 안전 때문에 원자력을 줄어야한다고 하면서 해외에서는 우리 기술에 제일 안전하다고 수출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해괴한 논리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영화 한편을 보고 구상했다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즉시 중단돼야 한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