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난 항체 생겨" 백신 거부한 브라질 대통령..부인은 미국 가서 맞아

최선을 입력 2021. 09. 25. 10:26

기사 도구 모음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신은 항체가 생겼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부인은 미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사실이 알려져 비난받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브라질 시사주간지 '베자'와의 인터뷰에서 부인 미셸리 보우소나루가 이번주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UN총회 연설을 위해 미국 뉴욕을 찾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AP

“브라질 방역 시스템에 대한 모욕” 비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신은 항체가 생겼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부인은 미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사실이 알려져 비난받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브라질 시사주간지 ‘베자’와의 인터뷰에서 부인 미셸리 보우소나루가 이번주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개인의 선택”이라면서 “내 아내는 미국에서 백신을 맞겠다고 했으나 나는 맞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양성 판정을 받고 관저 격리에 들어갔다가 네 번째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 20여일 만에 업무에 복귀했다. 이후 그는 코로나19에 한 번 걸렸기 때문에 항체가 생겼다고 주장하면서 지금까지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

대통령 부인이 브라질이 아닌 미국에서 백신을 맞은 것에 대해 정치권과 의료계에서는 “브라질의 보건 시스템과 국가 백신 접종계획에 대한 모욕”이라는 비난이 터져 나왔다. 올해 39세인 대통령 부인은 수도 브라질리아 보건 당국의 접종 일정에 따라 지난 7월 23일부터 백신을 맞을 수 있었으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을 기다려 뉴욕시에서 백신을 접종했다는 뜻으로 풀이되기 때문이다.

브라질 상원 코로나19 국정조사위원장인 오마르 아지즈 의원은 “대통령 부인이 브라질에서 백신을 접종해 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했다”고 지적했고, 부위원장인 한도우피 호드리기스 의원은 “브라질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의 노력을 평가절하하는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감염병학자인 페드루 할라우도 “대통령 부인이 미국에서 백신을 접종했다는 게 사실로 확인되면 그것은 브라질과 브라질의 보건 시스템에 대한 모욕이자 자신감 부족”이라고 비판했다.

UN총회 연설을 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AP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