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몸 불리는 증권계 금융그룹, 공시체계 통일해야"

김인경 입력 2021. 09. 25. 10:26

기사 도구 모음

증권시장에 개인투자자들이 대거로 유입되며 곳간을 불린 증권계 금융그룹이 통일된 공시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초대형 투자은행(IB)을 포함한 증권계 금융그룹도 시장 내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일원화된 지표 관리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신용평가 리포트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증권시장에 개인투자자들이 대거로 유입되며 곳간을 불린 증권계 금융그룹이 통일된 공시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초대형 투자은행(IB)을 포함한 증권계 금융그룹도 시장 내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일원화된 지표 관리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25일 김영훈 한국신용평가 수석연구원은 “미래에셋그룹과 메리츠금융그룹, 한국투자금융그룹 등 증권계 금융그룹은 영업환경 변화에도 다각화된 사업부문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이익창출이 가능한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증권금융그룹의 우려 요소로 주로 제기됐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나 해외대체투자 리스크도 견딜 수 있다는 평가다.

김 연구원은 “증권계 금융지주의 부동산PF 익스포저는 여전히 증가추세이지만 부동산PF 건전성 관리방안 도입에 따른 투자 한도나 2022년 이후 부동산경기의 불확실성 등을 감안할 때 증가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룹별 자기자본 대비 부동산PF 익스포저를 보면 메리츠의 부동산 선호가 눈에 띄지만, 메리츠는 취급건에 대한 낮은 LTV, 우수한 시공사 확보 등 신용보강 장치 확보 노력, 선순위 위주의 투자성향 등을 통해 위험을 관리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실제 메리츠금융지주 산하 메리츠증권은 2020년 중 부동산 관련 익스포저를 11조원에서 6조원까지 감축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부동산 등 자기자본을 필요로 하는 영업을 줄이고, 중개수수료 위주의 영업을 강화하는 전략으로 해석된다는 평가다.

김 연구원은 “오랜 기간 부동산금융 부문에서 쌓아온 영업 지위를 감안할 때, 메리츠금융그룹이 부동산금융을 약화시킬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면서 “메리츠증권을 통한 부동산금융 영업을 화재와 캐피탈이 소화하는 현재의 구조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외 대체투자 역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완화하면 미래에셋그룹 등을 위주로 재차 강화할 것이라는 평가다. 김 연구원은 “기존 해외대체투자의 미매각 감소분도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매각 물량의 경우 하반기 이후 실물경기 회복 수준에 따라 가격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기초자산 구성상 미래에셋은 호텔, 메리츠는 일반 부동산, 한국투자는 항공기 비중이 높아 모니터링 중”이라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부동산PF, 해외대체투자 관련하여 업종별 한도와 규제수준이 다른 것은 업권간 규제차익이 발생할 여지가 존재한다”면서 “같은 성격의 투자건에 대해서는 유사한 수준의 규제 및 공시수준을 적용하는 것이 금융시장 전반의 잠재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금융업이어도 각 업종간 규제수준, 회계처리 등이 상이해 직접적인 비교가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은행 위주의 지주는 지주연결 기준으로 국제결제은행(BIS) 비율을 산출하고 있어, 지주간 자본적정성에 대한 비교가 용이하다.

김 연구원은 “초대형 IB를 포함한 증권계 금융그룹도 시장 내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일원화된 지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금융그룹 입장에서도 전략 수립과정에서 동일한 자본적정성 지표를 사용할 경우, 리스크 관리를 더욱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인경 (5too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