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쿠키뉴스

국민지원금 신청 19일만에 94% 받았다

송금종 입력 2021. 09. 25. 11:04 수정 2021. 09. 25. 19:55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지 19일 만에 약 94%가 지원금을 받았다.

2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신청을 시작한 지 19일째인 24일 하루(오후 6시 기준) 53만6000명이 신청해 1340억원을 받았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된다.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24일 오후 6시까지 33만9809건(온라인 국민신문고 19만9794건·오프라인 읍면동 신청 14만15건)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누적 신청자 4059만7000명..10조1493억원 지급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 원씩을 지급하는 '코로나19 상생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이 6일 시작했다. 출생 연도 끝자리가 1·6인 시민이 온라인으로 지원금을 신청하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지 19일 만에 약 94%가 지원금을 받았다.

2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신청을 시작한 지 19일째인 24일 하루(오후 6시 기준) 53만6000명이 신청해 1340억원을 받았다. 

신청 첫 날인 6일부터 이날까지 4059만7000명이 신청했다. 누적 지급액은 10조1493억원이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된다.

행안부가 집계한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명이다. 지급률은 93.8%다. 전 국민 대비로는 78.5%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3016만7000명(74.3%), 지역사랑상품권이 670만8000명(16.5%), 선불카드가 372만2000명(9.2%)이다.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24일 오후 6시까지 33만9809건(온라인 국민신문고 19만9794건·오프라인 읍면동 신청 14만15건)이다.
행정안전부

이의 사유는 건보료 조정(14만393건·41.3%)과 가구 구성 변경(11만8천784건·35.0%)이 대부분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신청 모두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하는 요일제가 해제돼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신용·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면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29일까지다. 

song@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