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마켓인]우량자산 확보 나선 국민연금..샌프란시스코 부동산 투자

조해영 입력 2021. 09. 25. 12:2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연금이 미국 부동산 개발업체 하인즈와 함께 샌프란시스코 부동산을 인수해 약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25일 외신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최근 미국의 부동산 개발업체 하인즈(Heins)와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 규모의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번 국민연금의 투자는 앞서 국민연금이 하인즈와 JV를 설립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해 말 국민연금은 15억달러를 출자하면서 하인즈와 상업용 부동산 투자를 위한 JV를 설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부동산업체 하인즈와 손잡고 개발 나서
9000억원에 부지 인수..약 3조원 투자 계획
불확실성 대비한 '빌드 투 코어' 전략 일환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국민연금이 미국 부동산 개발업체 하인즈와 함께 샌프란시스코 부동산을 인수해 약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고 투자 대상을 물색해온 데 따른 투자 집행이다.

전북 전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글로벌기금관 (사진=국민연금)
25일 외신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최근 미국의 부동산 개발업체 하인즈(Heins)와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 규모의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국민연금과 하인즈가 확보한 곳은 샌프란시스코 PG&E 본사 캠퍼스 160만 평방피트(약 15만㎡)로 공동 매입 가격은 8억달러(약 9000억원)다. 이들은 앞으로 25억달러를 투입해 부지 재개발에 나서게 된다. 하인즈 측은 “PG&E 본사 부지는 서부 해안 전체에서 가장 좋은 장소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현재 부지 내에는 두 개의 사무실 건물과 주차장 등이 있는데, 국민연금과 하인즈는 이를 사무실 공간과 아파트 건물 등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이번 국민연금의 투자는 앞서 국민연금이 하인즈와 JV를 설립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해 말 국민연금은 15억달러를 출자하면서 하인즈와 상업용 부동산 투자를 위한 JV를 설립했다.

펀드는 빌드 투 코어(Build to Core) 전략으로 운용되는데, 이미 잘 나가는 비싸고 좋은 자산을 매입하는 대신에, 핵심 지역의 부지나 건물을 매입해 개발을 통해 우량 자산을 확보하는 전략이다. 개발과 임차 과정의 리스크가 있지만 개발이 성공하면 그만큼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샌프란시스코 투자 건에 대해 국민연금 측은 “시장의 불확실성에 탄력적인 포트폴리오를 만들기 위한 빌드 투 코어 전략에 따른 것”이라며 “검증된 장소에 대한 장기 투자로 지속적인 수요를 포착하고 자산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연금은 수년 전부터 빌드 투 코어 전략의 부동산 개발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투자를 함께 집행하는 하인즈와는 지난 2017년에도 뉴욕 맨해튼에 6000억원 규모로 빌드 투 코어 전략 투자에 나선 바 있다.

조해영 (hych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