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기업성장 컨설팅] 병의원의 재무상태를 알아야 절세할 수 있다

입력 2021. 09. 25. 15: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리치 어드바이져 기업 컨설팅 전문가 오동진, 김화영

병의원 경영에 있어 세금 전략은 필수입니다. 의료분야는 다른 업종과 달리 높은 부가가치가 있어 세금 증가속도가 빠릅니다. 병의원장은 의사로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경영자로서 경영 및 세무 관련 전략을 세우고 실행해야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병의원은 외부 세무대리인을 통해 회계업무를 진행하기 때문에 재무상태표에 어떤 항목이 포함되어 있는지, 세무 관리 항목은 어떤 것이 있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 보니 절세 방법을 적용하지 못한 채 과도한 세금을 납부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됩니다.

병의원장은 세무 관리에서 놓치기 쉬운 기본사항부터 점검해야 합니다. 보험 매출, 비보험 매출, 자동차보험 매출 등 병의원 매출 유형에 대해 파악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 청구 후 매출액, 자동차보험 회사의 입금 매출액, 본인부담금 매출액을 구분해야 합니다. 병의원 수납 시에도 보험 매출액의 본인 부담금과 비보험 매출액의 본인 부담금이 포함되기 때문에 카드, 현금영수증, 현금 수납 시 보험 매출액과 비보험 매출액을 구분 지어야 하며 공단 매출액은 일반 요양급여, 의료급여, 건강검진, 위탁검진 등으로 나뉘기 때문에 매출신고 시 질병 보건 통합관리 시스템을 통해 보건소 위탁 예방접종 매출 등을 확인해야 합니다.

또한 병의원의 재무상태표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현재의 경영 상황을 진단해야 합니다. 재무상태표는 병의원의 경영 상태를 분석하고 평가하는 기초적인 자료로서 매출과 지출에 대한 근거서류를 확인하고 병의원 통장 잔고와 자금 흐름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다시 말해 재무상태표는 병의원의 매출, 자산, 부채, 당기순이익과 같은 일반적인 정보와 더불어 경영 관리 상태를 포함하고 있으므로 이를 통해 병의원의 성장 추세, 자산 가치, 직원의 생산성, 복지수준, 같은 진료과목의 병의원에서 우리 병의원이 차지하는 위치 등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수익이 났을 때 병의원의 규모를 확대하는데 사용할지, 의료설비를 증축하는데 활용할지, 마케팅 및 홍보비용에 투자할지 등의 의사결정을 하게 됩니다. 또한 과도한 세금을 추징당하는 경우, 고객의 수가 대폭 감소한 경우, 의료시설을 개선해야 하는 경우, 인테리어를 제고해야하는 경우 등의 사안이 있다면 재무상태표를 토대로 정확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병의원의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이 되어 합병 또는 매매 시 가장 먼저 검토하는 자료의 역할을 합니다. 상대는 재무상태표를 보고 매출, 자본, 자산, 부채, 당기순이익의 규모 등과 같은 정보를 파악할 수 있고 재무상태를 분석하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재무상태표를 파악할 수 있다면 전년도 같은 시기의 손익 상황을 비교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원가율과 과도한 경비를 파악할 수 있어 불필요한 지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아울러 현재 예금 잔액, 재고수량, 진료비 카드결제 금액, 차입금 잔액 등을 지난 분기와 비교하여 병의원의 자금 흐름을 파악해야 합니다.

정확한 세무관리는 객관적인 데이터에서 비롯됩니다. 재무상태표를 통해 직원별 생산성과 효율성을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세무관리, 노무관리, 경영관리가 가능해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구분된 카테고리와 시스템이 필요하기에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는 기업의 다양한 상황과 특성에 맞춰 법인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위험을 분석한 사례를 통해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 내용으로는 가지급금 정리, 임원퇴직금 중간정산, 제도 정비, 명의신탁 주식, 기업부설 연구소, 직무발명보상제도, 기업 신용평가, 기업 인증, 개인사업자 법인전환, 신규 법인 설립, 상속, 증여, 기업가정신 플랜 등이 있습니다.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