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가상자산 거래소 29곳 신고 완료.. '빅4' 체제 굳히기 들어가나

이지운 기자 입력 2021. 09. 25. 15:08

기사 도구 모음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암호화폐)사업자 신고에 42개 사업자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

 금융위원회금융정보분석원(FIU)은 25일 전날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접수를 마감한 결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은 43개사 중 42개 사업자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암호화폐)사업자 신고에 42개 사업자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 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암호화폐)사업자 신고에 42개 사업자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 

금융위원회금융정보분석원(FIU)은 25일 전날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접수를 마감한 결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은 43개사 중 42개 사업자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가상자산 거래소가 29곳, 지갑 및 수탁업을 포함한 기타사업자 13곳이 신고 접수를 마쳤다. 지난 21일 기준 29개 거래소의 시장점유율은 전체 체결금액의 99.9% 수준이다.

지난 3월 개정된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가상자산 사업자는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은행 실명확인계좌,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등을 요건을 갖춰 FIU 신고해야 합법적으로 영업할 수 있다. 법 시행 후 유예기간 6개월이 끝나는 시점인 지난 24일이 신고 마감기한이었다.

신고접수를 마친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플라이빗 ▲비블록 ▲오케이비트 ▲프라뱅 ▲플랫타이엑스 ▲지닥 ▲포블게이트 ▲코어닥스 ▲빗크몬 ▲텐앤텐 ▲코인엔코인 ▲보라비트 ▲캐셔레스트 ▲와우팍스익스체인지 ▲에이프로빗 ▲프로비트 ▲오아시스거래소 ▲메타벡스 ▲고팍스 ▲후오비코리아 ▲비둘기지갑 ▲한빗코 ▲코인빗 ▲비트레이드 ▲아이빗이엑스 등이다.

이들 중 ISMS와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확인서를 받은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곳이다. 이들 4개 거래소는 원화마켓 영업을 할 수 있다. 나머지 25개 거래소는 코인끼리 거래만 지원하는 코인마켓으로 운영하게 된다.

지갑서비스업자·보관관리업자 등 기타 사업자의 경우 ISMS 인증을 받은 14개사 중 13개사가 신고했다. 지갑서비스업체 ▲겜퍼 ▲헥슬란트 ▲네오플라이 ▲하이퍼리즘 ▲델리오 ▲위메이드트리 ▲베이직리서치 ▲페이프로토콜 ▲코인플러그 ▲로디언즈 등과 암호화폐 수탁(커스터디) 업체 ▲한국디지털에셋 ▲한국디지털자산수탁 ▲카르도가 신고를 마쳤다.

FIU와 금융감독원은 3개월 이내 심사해 수리 여부를 결정하고 신고수리가 완료되면 이들 사업자들이 정상 영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지운 기자 lee101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