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더 늘 수 있다..모임 자제 당부"

김미나 입력 2021. 09. 25. 16:16 수정 2021. 09. 25. 18:46

기사 도구 모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5일 향후 1∼2주간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모임 자제를 당부했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 질병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를 맞이해 사람 간의 접촉이 증가하고 이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환자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향후 1∼2주 동안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루 평균 확진자는 지난 주 대비 12.8%가 증가한 2028명이며, 수도권 발생률은 비수도권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상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세계 대유행]델타변이·연휴 이동 증가를 급증 이유로 진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5일 향후 1∼2주간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모임 자제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이날 처음으로 3000명을 넘어선 3273명을 기록했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 질병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를 맞이해 사람 간의 접촉이 증가하고 이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환자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향후 1∼2주 동안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10월 초 연휴 기간에 이동량이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적어도 최소 2주간은 사적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특히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은 자제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하루 평균 확진자는 지난 주 대비 12.8%가 증가한 2028명이며, 수도권 발생률은 비수도권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상황이다.

정 청장은 확진자 급증 이유를 연휴 기간 사람간 접촉 증가, 전파력 높은 델타형 변이 유행, 진단검사 수 증가 등으로 꼽으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70%가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10월 말까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위·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대응 체계에 대해서는 ”현재는 2500~3000명 정도를 대응할 수 있는 , 적어도 1~2주 정도는 대응할 수 있는 그런 규모로 현재 병상을 가동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