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대학생 단체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당장 구속시켜야"

박지윤 입력 2021. 09. 25. 18:06

기사 도구 모음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장용준(21·예명 노엘)이 무면허 운전과 경찰 폭행 등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대학생 단체가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을 비록한 대학생들은 2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장용준의 엄벌 촉구와 장 의원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릴레이로 진행했다.

대진연은 "장용준의 무면허 운전과 폭행이 반복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경찰은 장용준을 집으로 돌려보낼 것이 아니라 당장구속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용준이 무면허 운전과 경찰 폭행 등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대학생 단체가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글리치드 컴퍼니 제공
2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릴레이로 1인 시위 진행

[더팩트|박지윤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장용준(21·예명 노엘)이 무면허 운전과 경찰 폭행 등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대학생 단체가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을 비록한 대학생들은 2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장용준의 엄벌 촉구와 장 의원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릴레이로 진행했다.

대진연은 "장용준의 무면허 운전과 폭행이 반복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경찰은 장용준을 집으로 돌려보낼 것이 아니라 당장구속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용준이 구속되지 않는 것이야말로 '불공정 부모 찬스'"라며 "장 의원은 자식 문제를 책임지고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장 의원은 '자녀와 관련한 구설'이 있는 자는 공직자가 될 자격이 없다고 했으며 '음주운전은 살인 도구'라며 법안을 대표 발의한 의원"이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앞서 장용준은 지난 18일 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장용준에게 신원 확인 및 음주 측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장용준은 이에 불응했고,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이에 경찰은 장용준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치했다.

한편, 장용준은 지난 2019년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jiyoon-1031@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