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단양군, 상생지원금 못 받는 군민에게 25만원씩 지급

심규석 입력 2021. 09. 25. 18:48

기사 도구 모음

충북 단양군이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군민 7.2%인 2천66명에게 자체 예산으로 25만원씩의 단양사랑상품권을 지급한다.

군 관계자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군민의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하고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자 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지난 6일부터 지급 중인 정부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률은 전날 기준 90%로, 대상자 2만6천700명 중 2만4천18명이 수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단양=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단양군이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군민 7.2%인 2천66명에게 자체 예산으로 25만원씩의 단양사랑상품권을 지급한다.

단양사랑상품권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지방자치단체는 도내 11개 시·군 중 단양군이 유일하다.

군은 지난 24일 의원간담회를 열고 지원금 지급 계획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소요 예산은 5억1천650만원이다.

군은 예비비를 활용해 다음 달 6일부터 지원금을 지급한다.

군 관계자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군민의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하고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자 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예산은 소백산철쭉제, 쌍둥이힐링페스티벌 등 행사성 예산을 감축해 마련했다.

지난 6일부터 지급 중인 정부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률은 전날 기준 90%로, 대상자 2만6천700명 중 2만4천18명이 수령했다.

군은 고령·장애 등으로 신청이 어려운 주민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자택을 방문해 신청서를 받을 계획이다.

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