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오세훈표 25개 신속통합기획 공모, 누가누가 참여하나 [부동산360]

입력 2021. 09. 25. 19:01 수정 2021. 09. 25. 21:51

기사 도구 모음

2024년에 착공, 2026년이면 새 아파트에서 살 수 있는 '오세훈표 신속통합기획'의 첫 사업지 선정을 위한 경쟁이 시작됐다.

다음 달 29일 마감하는 1차 후보지 공모에 접수 시작 이틀 여 만에 첫 희망지가 나타나기도 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용산구 서계동 지역 주민들은 지난 2일자로 신속통합기획 참여를 위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주민동의 접수에 나섰다.

강북구 수유동 빨래골도 신속통합기획 공모를 위해 주민동의서 수집에 여념없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숭인 1구역 첫 접수 마쳐
용산 서계동, 강북 빨래골 등도 주민동의서 접수 마무리 단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2024년에 착공, 2026년이면 새 아파트에서 살 수 있는 ‘오세훈표 신속통합기획’의 첫 사업지 선정을 위한 경쟁이 시작됐다.

다음 달 29일 마감하는 1차 후보지 공모에 접수 시작 이틀 여 만에 첫 희망지가 나타나기도 했다. 또 유력 후보지 상당수가 30%라는 필수 주민 동의율을 위해 사무실을 열고 주민 설득에 나서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공모를 추진 중인 용산구 서계동 골목길 모습 [추진위원회 제공]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용산구 서계동 지역 주민들은 지난 2일자로 신속통합기획 참여를 위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주민동의 접수에 나섰다. 서울역 길 건너편이라는 입지적 장점을 앞세운다. 지난 2017년 전 시장이 서울 고가도로를 보행자 전용 서울로7017로 바꾸면서 개발이 제한되는 도시재생 지역으로 묶어두며 주민들의 주거 여건이 날로 악화된 곳이다.

실제 이 곳 주변에는 초고층 빌딩들이 즐비하다. 최근에는 5성급 호텔이 새로 들어서기도 했다. 하지만 서계동만은 5층 이하 몇몇 소형 빌딩과 낡은 단독, 다세대 주택들이 대부분이다. 심지어 지난해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재개발에 공모하기도 했지만 박원순 전 시장의 도시재생지역이라는 이유로 탈락하기도 했다.

강북구 수유동 빨래골도 신속통합기획 공모를 위해 주민동의서 수집에 여념없다. 이 지역 역시 전임 시장 시절 북한산 자락이라는 이유로 도시재생 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생활여건 개선이 지지부진하자 민심이 돌아선 곳 중 하나다.

추진위 사무실 관계자는 “아이들도 많이 사는 곳이지만 환경이 너무 열악하다”며 “노후도가 73%를 넘는 곳”이라고 신속한 재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동의서를 받기 시작했는데, 이미 주민들의 21% 가량이 제출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4일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

공모를 위한 최소 요건인 주민동의 30%를 넘겨 접수를 마친 곳도 나왔다. 서울시에 따르면 종로구 숭인 1구역은 51% 주민들의 동의서를 취합,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후보지 접수를 마쳤다. 이곳은 3년 전인 2018년 서울시가 직권으로 정비구역 지정을 해제한 곳이다.

인근 창신동도 마찬가지다. 이곳 재개발 추진위는 전체 2980여 명의 대상자 중 1000여명이 이미 동의 의사를 밝혔다며 강한 참여 의지를 드러냈다. 7층 층고 제한이 걸린 2종 주거지역으로 개발에 따른 신규 공급 효과가 높은 장점을 적극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또 성북구 장위11구역, 오 시장이 직접 방문하기도 했던 관악구 신림1구역 등도 주민들의 높은 동의 속에 참여가 예정된 곳들이다. 업계에서는 많으면 100여개의 재개발 지역들이 첫 공모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첫 공모를 통해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지역을 중심으로 구별 안배 등을 감안해 25개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choij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